[에일리언 2] 일본어 더빙 완전판 블루레이, 8월 발매

(C) 20th Century Fox
(C) 20th Century Fox

20세기 폭스 일본은 제임스 캐머론 감독의 <에일리언 2>(Aliens) 공개 30주년을 기념하여, 현존하는 일본어 더빙 음성을 모두 수록한 블루레이 디스크 특별판을 발매한다. 발매 예정일은 8월 30일.

이 특별판은 더빙의 매력을 알리면서 자사의 더빙 수록 타이틀을 홍보하는 20세기 폭스 일본의 ‘더빙의 제왕(吹替の帝王)’ 사이트에서 파생된 것으로서, 2013년 4월부터 지금까지 총 11편의 타이틀이 나와 있다. 전편 <에일리언>은 2014년 11월 더빙의 제왕 제7탄으로 발매된 바 있다.

제13탄이 되는 <에일리언 2> 더빙의 제왕 블루레이 특별판에 수록되는 더빙 음성은 총 6종이다.

극장공개판
1. TBS판 (1988년 1월 2일 신춘 특별 로드쇼 방영)/ 리플리 역 스즈키 히로코
2. TV 아사히판 (1989년 10월 29일 일요 양화극장 방영)/ 리플리 역 토다 케이코
3. TV 아사히판 (2004년 2월 8일 일요 양화극장 방영)/ 리플리 역 야마가타 카오리
4. 블루레이, DVD판/ 리플리 역 코다 나오코

특별판
1. TV 아사히판 (1993년 10월 3일 일요 양화극장 방영)/ 리플리 역 야나가 카즈코
2. DVD, VHS판/ 리플리 역 코다 나오코
3. 블루레이, DVD판/ 리플리 역 코다 나오코 (극장공개판, 즉 위 4번과 같은 음성)

종합해 보면 리플리를 연기한 성우가 무려 5명임을 알 수 있는데, 설령 같은 성우이더라도 판본에 따라 대사 번역과 그에 따른 연기가 모두 다르기 때문에 다양한 더빙의 맛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더빙의 제왕 시리즈 명물 특전인 복각, 축쇄 대본은 아래 3종이 동봉된다.

1. 2003년 블루레이, DVD판 (위 극장공개판 4번 음성)
2. 1989년 TV 아사히판 (위 극장공개판 2번 음성)
3. 1993년 TV 아사히판 (위 특별판 1번 음성)

또 하나의 특전인 더빙의 제왕 인터뷰집에는 TBS판 리플리로 분했던 성우 스즈키 히로코와 TV 아사히판 2종에서 힉스로 분했던 타나카 히데유키의 인터뷰가 실린다.

디스크의 부록 등 다른 기본 사양은 현재 나와 있는 타이틀과 같다. 정가는 8,000엔.

참고로, 아래는 더빙의 제왕 특별판 블루레이 전체 목록이다. 한정 수량 생산되므로 지금은 절판된 것도 있다.

제1탄 <코만도> (2013년 4월 18일 발매)
제2탄 <다이 하드>, <다이 하드 2>, <다이 하드 3> (2013년 7월 3일 발매)
제3탄 <프레데터> (2013년 12월 20일 발매)
제4탄 <로보캅>(1987) (2014년 3월 5일 발매)
제5탄 <스피드> (2014년 4월 25일 발매)
제6탄 <혹성 탈출>(1968) (2014년 9월 3일 발매)
제7탄 <에일리언> (2014년 11월 5일 발매)
제8탄 <코만도> 제작 30주년 기념판 (2015년 4월 24일 발매)
제9탄 <터미네이터> (2015년 6월 24일 발매)
제10탄 <나 홀로 집에> (2015년 11월 25일 발매)
제11탄 <다이 하드: 굿 데이 투 다이> (2015년 12월 18일 발매)
제12탄 <인디펜던스 데이> (2016년 6월 3일 발매 예정)
제13탄 <에일리언 2> (2016년 8월 30일 발매 예정)

출처: 20세기 폭스 홈 엔터테인먼트 일본 공식 페이스북, 영화 나탈리

[원숭이 군단] DVD 박스 발매

(C) 円谷プロ
(C) 円谷プロ

1974년 일본 TBS에서 방영된 츠부라야 프로덕션의 특촬 TV 시리즈 <SF 드라마 원숭이 군단>(SFドラマ 猿の軍団)이 8월 8일 DVD 박스로 발매된다.

<SF 드라마 원숭이 군단>은 먼 미래 인류 문명이 멸망한 뒤 유인원이 지배하고 있는 지구가 무대. 사고로 인해 과거에서 온 주인공 일행이 겪는 여러 가지 모험과 그들이 인류 멸망의 비밀을 추적해 가는 과정을 그렸다. 제목이나 간략한 시놉시스로 알 수 있듯이 헐리우드 SF영화 <혹성 탈출>의 영향을 받은 작품. 전년도인 1973년 크리스마스 이브 TBS <월요 로드쇼> 시간에 방영된 <혹성 탈출>이 37.1%라는 높은 시청률을 올린 데 자극을 받아 기획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단순한 모방작에 그치지 않기 위해 츠부라야 프로덕션으로서는 이례적으로 원작자를 기용, 영화화되기도 한 [일본 침몰]로 유명한 과학소설작가 코마츠 사쿄와 타나카 코지, 토요타 아리츠네에게 구성을 맡겼다. 방영 당시 경쟁 프로그램인 <우주전함 야마토> 등에게 밀려 시청률 면에서는 고전하였으며 전 26화로 완결되었다. 성인들에게도 어필할 수 있는 진지하고 시사성이 강한 내용과 작가들에 의한 (당시로서는) 설득력 있는 고증 등으로 완성도와 작품성은 높은 평가를 받았다고 한다.

본작의 DVD 박스는 10년 전인 2004년 출시된 바 있으나, 이번에 사양을 바꾸어 새로 나오게 되었다. 방영 40주년을 기념하는 동시에 9월 19일 일본 개봉 예정인 <혹성 탈출> 시리즈 신작 <혹성 탈출: 반격의 서막>에 편승한 의도도 있다고 하겠다.

타이틀 구성은 단면 듀얼 레이어 디스크 6장으로 5장은 본편, 나머지 1장은 보너스 디스크이다. 부록으로는 본편 디스크에 예고편(제2화 제외)이, 보너스 디스크에 주연 배우 토쿠나가 레이코(이즈미 카즈코 역), 우시오 테츠야(고드 역), 사이토 히로코(유리카 역)의 재회와 정담을 담은 영상 “아득한 시간을 넘어서 – 기쁜 재회!”, DVD 박스 TV 광고 및 홍보 영상이 각각 실린다. 20페이지 해설서와 프로그램 기획 자료를 묶은 책자도 특전으로 동봉된다(기획 자료 책자는 초판에만 포함). 정가는 18,000엔(소비세 8% 제외 가격). 판매는 토에이 · 토에이 비디오가 담당한다.

시놉시스

서력으로는 3713년이라는 초미래세계. 그곳에는 지배자가 된 원숭이가 한때의 인간처럼 파벌을 나누어 싸우고 있었다. 여기에 먼 과거의 세계에서 온 인간들이 맞물리면서 새로운 분쟁의 씨앗이 태어난다. 원숭이와 인간이 이해하고, 공생할 수 있는 날은 과연 올 것인가…

타임 슬립에 의해 원숭이가 지배하는 세계로 날아오게 된 인간들의 고난과 아군이 되어 준 원숭이와의 감동적인 교류, 고릴라와 침팬지의 권력 항쟁이 전개된다. UFO나 로봇 등 SF 가제트에 의한 복선도 포함되어 있다. 잘 다듬어진 이야기나 인간 · 원숭이 캐릭터의 매력으로 지금도 뿌리 깊은 팬이 있다.

출처: 임프레스 워치, 토에이 비디오 공식 웹사이트

[혹성 탈출] – 오리지널과 리메이크 비교

<혹성 탈출> 1968 vs. 2001: 인간은 언제까지 지구를 지배할까?

(C) 20th Century Fox
(C) 20th Century Fox

프랭클린 J. 샤프너 감독의 1968년도 작품 <혹성 탈출>(Planet of the Apes, 유인원의 행성)은 과거 안방극장을 통해 여러 번 방영되어 우리나라 팬들에게도 잘 알려진 SF영화이다. 이 영화는 충격적인 내용으로 큰 반향을 일으켰다. 주인공은 우주여행 도중 어떤 행성에 불시착하는데, 그곳은 지능을 가진 유인원이 인간을 노예처럼 지배하는 곳이었다. 결말에서 그 행성은 미래의 지구임이 밝혀진다. <혹성 탈출>은 개봉 당시 대단한 인기를 끌어 여러 편의 속편(총 5부작)은 물론, TV 시리즈까지 제작되어 명실공히 한 시대를 풍미한 작품이 되었다. 주연은 <벤허>로 잊을 수 없는 배우 찰튼 헤스턴. <콰이강의 다리>로 유명한 작가 피에르 불의 원작을 각색한 작품으로, 지금은 헐리우드가 남긴 대표적인 걸작 SF영화로 평가 받고 있다. 바로 이 <혹성 탈출>이 원작이 공개된 지 32년이 지난 올 여름, <배트맨>과 <슬리피 할로우>를 연출한 개성파 감독 팀 버튼에 의해 다시 만들어져 화제가 되고 있다.

오리지널 <혹성 탈출>은 높은 지능을 가졌지만 자신과 다른 종인 인간을 야만적으로 통제하고 지배하는 유인원의 양면적인 모습을 통해 현대 사회의 모순을 날카롭게 풍자한 작품이다. 이 뒤틀린 세계에서 인간은 유인원의 비참한 노예로 살아가야 하며, 반항하는 자들은 강제 뇌수술을 받고 사고 능력을 잃게 된다. 유인원은 고릴라가 이끄는 군부와 정치가인 오랑우탄, 지식인 침팬지로 구분되는데, 이들의 행태는 현대인의 군부와 정치인 그리고 지식인이 벌이는 모든 무능한 작태를 함축한다. 무엇보다도 영화를 본 관객이 충격을 넘어선 절망에 가까운 감정에 휩싸이는 이유는 이야기의 무대가 지구라는 설정 때문이다. 다른 영화와는 달리 <혹성 탈출>에서는 결과적으로 탈출이 가능할 수 없게 된 것이다.

팀 버튼의 2001년 리메이크는 오리지널과 설정이 거의 비슷하지만 결정적인 차이점이 하나 있다. 정치, 사회적 풍자 대신 유전공학으로 대표되는 과학의 발전이 인류에게 몰고 올지도 모를 파국을 다루었다는 점이다. 단지 ‘컴퓨터’나 ‘기계’가 ‘유인원’이라는 탈을 썼을 뿐, 기본적인 이야기 구조는 <매트릭스>나 <터미네이터> 같은 다른 SF영화들과 비슷하다. 이것은 이미 너무나 진부한 설정이어서 강한 메시지를 담는 데 적합하지 않다. 오리지널은 대단히 건조한 스타일로 지구의 황량한 미래상을 보여주어 관객을 정서적으로 압도했다. 반면, 리메이크는 처음부터 시각적인 성찬과도 같다는 느낌을 받을 만큼 화려한 영상을 선보인다. 요즘 관객이라면 아무래도 리메이크에 쉬이 눈길이 가겠지만, 탄탄하고 힘있는 전개와 설득력 있는 인물 묘사 면에서는 오리지널이 분명 한 수 위다.

(C) 20th Century Fox
(C) 20th Century Fox

작품의 의의도 오리지널 쪽이 더 강하다. 끝까지 진중한 드라마를 고집하는 오리지널에 비해, 마치 <브레이브하트>를 연상케 하는 후반부의 대규모 전투 장면을 보노라면 이번 리메이크는 관객에게 어떤 메시지를 전달하기보다는 ‘그냥 보고 즐겨라’라고 강요하는 것만 같다. 이야기의 묘미라고 할 수 있는 마지막 반전에서도, 오리지널은 그 이전까지 쌓아 온 영화의 내용과 일맥상통하는 훌륭한 결말을 맺는다. 하지만 리메이크는 반전을 위한 반전처럼 이야기를 뒤틀어놓기에 바쁘다.

두 작품 모두의 공통적인 장점이 있다면 배우들, 특히 유인원으로 분한 이들의 훌륭한 연기와 특수분장이다. 그들은 손이 많이 가는 복잡하고 답답한 분장을 하고도 감동적인 연기를 선보였다. 원작의 특수분장 담당인 존 체임버즈는 지금도 그다지 녹슬어 보이지 않는 유인원의 얼굴을 만들어 내어 아카데미 특별상을 받았다. 리메이크의 경우 아카데미 분장상만 5번 수상했으며, 유인원 분장이라면 누구에게도 뒤지지 않는 일급 특수분장사 릭 베이커가 발군의 솜씨를 보여 주었다.

이렇듯 두 편의 <혹성 탈출>은 각기 나름대로의 흡인력을 갖고 있다. 전체적으로 보았을 때 영화적 완성도 면에서는 오리지널이 더 우세하며, 시각적인 측면에서는 리메이크가 앞선다고 할 수 있다. 여기서 근본적인 질문 하나. 도대체 이토록 암울하고 절망적인 내용을 담은 영화가 속편과 TV 시리즈는 물론이요, 30여 년 뒤 리메이크까지 만들어지는 이유는 무엇일까? 그것은 인간의 가장 근본적인 두려움, 즉 ‘인간이라는 종이 과연 언제까지 지구의 지배자로서 살아남을 수 있을 것인가’를 다루었기 때문이 아닐까.

– 우먼타임스 제25호(2001년 8월 3일-8월 16일자)에 실은 글. 내용 가운데 현재 상황과 맞지 않는 부분이 있을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