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 고지라] 모형, 니코니코 초회의에서 최초 공개

(C) Toho Co., Ltd.
(C) Toho Co., Ltd.

일본판 고지라 시리즈 신작 <신 고지라>(シン・ゴジラ)에 등장하는 고지라 모형이 다음 달 하순 열리는 ‘니코니코 초회의 2016’에서 최초로 공개된다.

신 고지라의 모형은 4월 29~30일 치바현 마쿠하리 메세에서 열리는 니코니코 초회의 2016의 ‘특촬 체험 스튜디오 – 돌아온 특촬 박물관’ 부스에 전시될 예정이다. 모형 제작은 신 고지라의 캐릭터 디자이너 타케야 타카유키.

모형이 전시되는 특촬 체험 스튜디오 – 돌아온 특촬 박물관은 2012년 7월부터 2015년 6월까지 일본 각지에서 순회 개최되었던 ‘관장 안노 히데아키 특촬 박물관’ 전시회의 부활을 표방한 부스이다.  특촬 박물관은 안노 감독에게 큰 영향을 끼쳤던 특촬영화 및 TV 작품에 활용된 미니어처와 디자인 등 관련 자료를 모아 특촬이라는 장르의 매력을 전하고, 그 유산의 보존을 추구한 전시회였다.

이번 부스에는 신 고지라 모형 이외에도 미니어처 특촬 체험 코너, 특촬 명장면 체감 코너 등이 개설된다. 파괴된 토쿄역 모형을 배경으로 괴수가 된 기분으로 사진 촬영을 하거나, 특촬 명장면이 어떻게 만들어졌는지 직접 확인할 수도 있다는 듯. 특촬 팬들에게는 여러 모로 흥미로운 행사가 될 것 같다.

<신 고지라>는 2004년 <고지라: 파이널 워즈> 이후 12년 만에 부활하는 일본의 원조 고지라 시리즈 신작. 안노 히데아키가 총감독 및 각본가로, 그의 오랜 친구이자 동료인 히구치 신지가 감독 및 특기감독으로 참여하였다. 주연은 하세가와 히로키, 타케노우치 유타카, 이시하라 사토미. 7월 29일 개봉.

관련글
일본판 원조 고지라 부활 – 2016년 신작 공개! (2014년 12월 8일)
안노 히데아키와 히구치 신지, 일본판 <고지라> 신작 지휘! (2015년 4월 1일)
고지라 신작 <신 고지라> 정식 제목, 출연진 발표 (2015년 9월 23일)
<신 고지라> 티저 포스터 및 예고편, 개봉일 발표 (2015년 12월 10일)
<신 고지라> 공개 기념 고지라 시리즈 전작 특별 상영 (2016년 3월 28일)

출처: <신 고지라> 공식 웹사이트
관련 링크: 니코니코 초회의 2016 공식 웹사이트 / 니코니코 초회의 2016 공식 웹사이트의 특촬 체험 스튜디오 부스 소개

안노 히데아키와 히구치 신지, 일본판 [고지라] 신작 지휘!

내년 여름 공개가 예정되어 있는 일본판 <고지라>(ゴジラ) 신작을 이끌 지휘자로 안노 히데아키와 히구치 신지가 발탁되었다.

4월 1일 오늘, 만우절 거짓말처럼 발표된(그러나 거짓말은 아닌) 내용에 따르면 이번 신작에서 안노 히데아키는 총감독 및 각본, 히구치 신지는 감독 겸 특기감독을 맡게 된다. <톱을 노려라!>, <신비한 바다의 나디아>, <신세기 에반겔리온> 등 당대를 뒤흔든 화제작을 함께 만들어 온 두 사람은 열렬한 특촬 팬이기도 하며, 자신들의 작품에 특촬로부터 영향 받은 요소를 즐겨 넣는 것으로도 유명하다.

이러한 배경을 살려 안노는 2012년부터 전시회 ‘관장 안노 히데아키 특촬 박물관’을 순회 전개 중이며, 히구치와 <에반겔리온 신극장판: Q> 상영 전 공개된 단편 특촬영화 <거신병 토쿄에 나타나다>를 제작하기도 했다. 또한 히구치는 1984년판 <고지라>의 특촬 스탭으로 영화계에 들어간 이래, 일본 괴수영화의 걸작으로 손꼽히는 헤이세이 가메라 3부작의 특기감독과 <일본 침몰> 리메이크, <진격의 거인> 실사판 등을 만들었다. 각자의 지명도와 특촬에 대한 깊은 조예 등으로 미루어 그야말로 ‘설마’ 싶었지만 정말로 실현되리라고는 감히 예상하지 못했던 인선이라 하겠다.

당초 안노는 2013년 1월 연출 의뢰를 받았으나, <에반겔리온 신극장판: Q>를 만든 뒤의 피로감 등을 이유로 거절했다고 한다. 그러나 토호와 히구치의 설득으로 마음을 바꾸어 같은 해 3월 수락, 6월에는 기획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안노-히구치 양 감독의 발탁과 함께, 신작에 등장할 고지라에 대한 정보도 조금 밝혀졌다. 지난해 공개된 헐리우드판 리메이크의 고지라가 역대 최대 신장인 108m로 화제를 모은 바 있는데, 새로운 일본판 고지라는 이를 대폭 웃도는 사상 최대가 된다고 한다. 고지라의 발자국 모양도 공개되었다(아래 사진 참조). 그밖에 무대가 일본이 된다는 것 이외의 시놉시스나 설정 등에 대한 정보는 베일에 가려진 상태.

촬영은 올가을 시작될 예정이다. 안노 총감독은 <에반겔리온> 신극장판 시리즈의 완결편 <신 에반겔리온 극장판 :||> 작업을 병행해야 하는 빠듯한 일정과 헐리우드판에 비해 여유롭지 못한 제작 환경을 감당해야 하지만, 12년 만에 부활하는 본고장 고지라 영화를 위한 의욕에 충만한 모습이다.

일본판 <고지라> 신작에 대한 소식은 앞으로도 계속 전하도록 하겠다.

안노 히데아키(왼쪽)와 히구치 신지. (C) Toho Co., Ltd.
안노 히데아키(왼쪽)와 히구치 신지. (C) Toho Co., Ltd.
고지라의 발자국. 자세히 보면 오른쪽 새끼발가락 밑에 삼엽충이 있다.  제1편의 인용? (C) Toho Co., Ltd.
고지라의 발자국. 자세히 보면 오른쪽 새끼발가락 밑에 삼엽충이 있다. < 고지라> 제1편의 인용? (C) Toho Co., Ltd.

출처: 아니메! 아니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