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일리언: 커버넌트] 북미판 블루레이/DVD, 8월 15일 발매

<에일리언: 커버넌트>(Alien: Covenant) 북미판 블루레이 디스크와 DVD가 8월 15일 발매된다.

일반 블루레이와 DVD 이외에도 <에일리언> 시리즈 최초로 4K 울트라 HD 블루레이 디스크가 동시 출시되며, 삭제된 장면을 비롯하여 약 90분의 부록이 실릴 예정이다. 블루레이는 DVD와, 4K 울트라 HD 블루레이는 블루레이와 각각 합본으로 나온다.

다음은 각 타이틀의 사양이다.

4K 울트라 HD 블루레이 디스크 (39달러 99센트)
영상: 2.40:1 와이드스크린
음성: 영어 돌비 애트모스, 화면 해설 5.1 / 스페인어 더빙 돌비 디지털 5.1 / 프랑스어 더빙 DTS 5.1
자막: 영어(장애인용), 스페인어, 프랑스어
* 일반 블루레이 디스크와 합본

4K UHD 블루레이 (C) 20th Century Fox

블루레이 디스크 (34달러 99센트)
영상: 2.40:1 와이드스크린
음성: 영어 DTS-HD MA 7.1, 화면 해설 5.1 / 스페인어 및 프랑스어 더빙 돌비 디지털 5.1
자막: 영어, 스페인어, 프랑스어
* DVD와 합본

블루레이 (C) 20th Century Fox

DVD (29달러 98센트)
영상: 2.40:1 애너모픽 와이드스크린
음성: 영어 돌비 디지털 5.1, 화면 해설 5.1 / 스페인어 및 프랑스어 더빙 돌비 디지털 2.0
자막: 영어, 스페인어, 프랑스어

부록

리들리 스콧 감독의 음성해설

삭제 또는 확장된 장면
– 프롤로그 (확장판)
– 온실 안의 월터
– 오럼과 대니얼즈 (확장판)
– 대니얼즈를 방문한 월터
– 대니얼즈의 침실 회상
– 제이콥의 장례식 (확장판)
– 쓰러진 레드워즈
– 광장을 건너다 (확장판)
– 월터에게 감사를 표하는 대니얼즈
– 로젠탈의 기도
– 응답하는 월터
– 계단에서 부화실까지 (확장판)

USCSS 커버넌트
– 월터를 소개합니다
– 포보스
– 최후의 만찬

87섹터 제4행성
– 교차점
– 출현
– 데이비드가 그린 그림 (이미지 갤러리)

리들리 스콧 감독의 마스터 클래스 – <에일리언: 커버넌트> 제작 다큐멘터리

제작 과정 사진

——-

아울러, 북미 내 월마트와 타겟, 베스트 바이 등 3곳의 양판점에서는 독점 한정판 타이틀을 판매한다.

월마트 한정판
4K 울트라 HD 블루레이+블루레이 합본(또는 블루레이+DVD 합본)+에일리언 데이 팬아트 디자인 티셔츠 (34달러 99센트)

(C) 20th Century Fox

타겟 한정판
블루레이+36쪽 책자 (데이비드의 연구실 내부, 크리처 디자인, 제작 과정 사진, 컨셉트 스케치 등 수록)

(C) 20th Century Fox

베스트 바이 한정판
4K 울트라 HD 블루레이+블루레이 합본 스틸북 (26달러 99센트)

(C) 20th Century Fox

한국판 타이틀 정보는 아직 발표되지 않았으나, 북미판 출시에 맞춰 8-9월쯤 나오리라 예상된다. 정보가 나오는 대로 따로 정리하겠다. 앞서 6월 28일 국내 IPTV와 VOD로 출시되었으니 블루레이와 DVD를 기다리기 힘들다면 이쪽에서 미리 감상해도 좋겠다.

출처: 홈 시어터 포럼, 블루레이 닷컴, DVD 액티브, 20세기 폭스 홈 엔터테인먼트 한국 공식 페이스북

[에일리언: 커버넌트] 신형 안드로이드 ‘월터’ 바이럴 영상

<에일리언: 커버넌트>(Alien: Covenant)와 AMD가 공동 프로모션을 전개, 영화에 등장하는 새로운 안드로이드 ‘월터’의 바이럴 영상을 공개했다.

월터는 웨일랜드-유타니 사의 신형 안드로이드로서 전편 <프로메테우스>와 이번 신작에서 데이비드로 분한 마이클 파스벤더가 1인 2역을 했다. 간략하게나마 안드로이드의 제조 과정을 볼 수 있어 흥미로우며, 본편에서 월터가 데이비드와 어떤 점이 다르게 묘사될지도 궁금하다. 이번에 월터가 정식으로 소개되었기 때문에 앞서 선보였던 예고편에 등장한 커버넌트호 동승 안드로이드는 데이비드가 아닌 월터임이 확인되었다.

2012년 <프로메테우스> 공개 전에도 데이비드를 소개하는 비슷한 바이럴 영상이 제작된 바 있다. 당시엔 버라이즌과 협업했다.

북미에서 5월 19일, 한국에서 5월 중 개봉 예정인 <에일리언: 커버넌트>는 지구의 식민지로 활용할 미지의 행성을 찾아 우주선 커버넌트호에 탑승한 탐험대의 이야기. 그러나 그들이 발견한 것은 실패한 프로메테우스호 탐험의 생존자 데이비드와 괴물들이었다. 리들리 스콧 감독의 신작으로, 그가 연출했던 <프로메테우스>의 속편이자 <에일리언> 제1편 이전 시점을 그린 프리퀄이다. 현 시점에서 <에일리언: 커버넌트> 이후로도 두 편의 속편이 더 만들어질 것으로 알려져 있다.

출연진은 캐서린 워터스톤, 마이클 파스벤더, 대니 맥브라이드, 노미 라파스, 데미언 비쉬어, 빌리 크루덥, 주시 스몰릿, 카르멘 에조고, 에이미 사이메츠, 제임스 프랭코, 가이 피어스 등.

(C) 20th Century Fox

출처: 20세기 폭스 공식 유튜브 채널, <프로메테우스> 공식 유튜브 채널<에일리언> 공식 트위터

[에일리언: 커버넌트] 새 예고편과 포스터

<에일리언> 시리즈 신작 <에일리언: 커버넌트>(Alien: Covenant)의 새 예고편과 포스터를 확인하시라.

(C) 20th Century Fox

새 예고편은 무엇보다도 1979년 공개된 <에일리언> 제1편에 등장했던 것과 거의 비슷한, 우리가 알고 있는 외계 괴물의 모습을 보여 준다는 점이 눈에 띈다. 전편 <프로메테우스>(2012)에 이 괴물이 나오지 않아 다소 아쉬웠던 팬들에게는 이번 속편을 기다릴 중요한 이유가 되겠다. 지난 크리스마스에 공개되었던 티저 예고편은 여기에서 보시라.

예고편에 앞서 공개된 새 포스터는 ‘숨어라(HIDE)’라는 홍보 문구와 괴물의 알을 배치했는데, ‘도망쳐라(RUN)’와 괴물의 얼굴 모습을 배치했던 지난 포스터(지난해 11월 공개)와 한쌍을 이룬다.

그리고 지난주에는 <최후의 만찬>이라는 제목이 붙은 영화의 프롤로그 영상이 공개되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약 4분 30초 분량의 이 영상은 새로운 행성으로 향하는 우주선 커버넌트에서 승무원들이 저녁식사를 하는 장면을 담았다. 등장인물들을 간략히 소개하는 한편으로, <에일리언> 제1편의 유명한 식사 장면을 새로이 재구성했다는 점이 재미있다. 한글 자막판이 아직 공식적으로 나오지 않아 일단 원본 그대로 붙인다.

<에일리언: 커버넌트>는 <에일리언> 시리즈의 여섯 번째 작품으로, <프로메테우스>의 속편이자 <에일리언> 제1편의 프리퀄. 이 두 작품을 연출한 리들리 스콧 감독이 다시 한 번 메가폰을 잡아 기대를 모으고 있는 신작이다. 각본은 마이클 그린, 존 로건, 잭 패글런이 썼다.

출연진은 캐서린 워터스톤, 마이클 파스벤더, 대니 맥브라이드, 노미 라파스, 데미언 비쉬어, 빌리 크루덥, 주시 스몰릿, 카르멘 에조고, 에이미 사이메츠, 제임스 프랭코, 가이 피어스 등. 워터스톤은 이야기의 새로운 주인공 대니얼즈 역을 맡았고, 전편 <프로메테우스>에서 라파스(엘리자베스 쇼 역), 피어스(피터 웨일랜드 역), 파스벤더(안드로이드 데이비드 역)가 돌아온다. 특히 파스벤더는 데이비드와 함께 월터라는 또 다른 안드로이드로도 분했다.

시놉시스

은하계 저편의 외딴 행성으로 향하던 식민지 우주선 커버넌트의 승무원들은 그들의 목적지가 전인미답의 낙원일 것이라고 생각했다. 그러나, 사실 그곳은 음산하고 위험한 세계였으며, 유일한 거주자는 실패한 프로메테우스 원정의 생존자인 인조인간 데이비드(마이클 파스벤더 분) 뿐이었다.

개봉일은 북미 5월 19일, 한국 5월 중으로 예정되어 있다.

출처: 20세기 폭스 공식 유튜브 채널, <에일리언> 공식 트위터

[스파이더맨 3] (2007)

(C) Sony Pictures
(C) Sony Pictures

여전히 좋았지만, 조금 과했다는 인상도 지울 수 없다. 에피소드가 너무 많아 진이 빠질 정도다. 결말에 다다를 때쯤이면, ‘자, 베놈하고 샌드맨 보냈으니 그 다음은 얼른 내려가서 해리, 그 다음은 결혼 반지…’ 이렇게 벌여 놓은 사건들을 수습하기에 바쁘다.

놀라운 점은 그것들이 어떻게든 모두 수습된다는 것이며, 주제와의 연관성이나 에피소드 사이의 짜임새의 파탄도 잘 막아 놔서 작품의 전체적인 질을 유지하는 데 성공했다는 사실이다. 이렇게 많은 등장인물과 에피소드가 얽혔으니 잘못하면 <배트맨 & 로빈> 같은 꼴이 될 수도 있었지만, 작가들과 감독은 최선을 다 했다. 아슬아슬하긴 했지만.

역시 샌드맨과 뉴 고블린만으로 만들어야 했어, 싶지만 베놈이 없었다면 영화가 이만큼 화제를 모을 수 있었을까. 놈의 등장을 암시하는 정도로 끝냈다면 더 좋았겠지만, 팬들의 인내심은 3편을 넘기지 못했을 테니까.

액션 장면에 대해선 정말 할 말이 없다. 압도적이다. <스파이더맨 3>는 영화를 극장에서 봐야 하는 이유 그 자체이다. 또한, 플린트 마르코가 샌드맨으로 부활하는 대목은 <배트맨 리턴즈> 이후 수퍼히어로 영화에서 악당을 가장 감동적으로 표현한 장면이다.

이미 4편 제작에 대한 이야기가 나와 있지만, 피터 파커의 성장담은 이쯤에서 완결을 지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망가지는 모습을 보고 싶지 않으니까.

원제: Spider-Man 3
감독: 샘 레이미
주연: 토비 맥과이어, 키어스틴 던스트, 제임스 프랭코, 토머스 헤이든 처치, 토퍼 그레이스
북미 개봉: 2007년 5월 4일
한국 개봉: 2007년 5월 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