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일리언 2] 일본어 더빙 완전판 블루레이, 8월 발매

(C) 20th Century Fox
(C) 20th Century Fox

20세기 폭스 일본은 제임스 캐머론 감독의 <에일리언 2>(Aliens) 공개 30주년을 기념하여, 현존하는 일본어 더빙 음성을 모두 수록한 블루레이 디스크 특별판을 발매한다. 발매 예정일은 8월 30일.

이 특별판은 더빙의 매력을 알리면서 자사의 더빙 수록 타이틀을 홍보하는 20세기 폭스 일본의 ‘더빙의 제왕(吹替の帝王)’ 사이트에서 파생된 것으로서, 2013년 4월부터 지금까지 총 11편의 타이틀이 나와 있다. 전편 <에일리언>은 2014년 11월 더빙의 제왕 제7탄으로 발매된 바 있다.

제13탄이 되는 <에일리언 2> 더빙의 제왕 블루레이 특별판에 수록되는 더빙 음성은 총 6종이다.

극장공개판
1. TBS판 (1988년 1월 2일 신춘 특별 로드쇼 방영)/ 리플리 역 스즈키 히로코
2. TV 아사히판 (1989년 10월 29일 일요 양화극장 방영)/ 리플리 역 토다 케이코
3. TV 아사히판 (2004년 2월 8일 일요 양화극장 방영)/ 리플리 역 야마가타 카오리
4. 블루레이, DVD판/ 리플리 역 코다 나오코

특별판
1. TV 아사히판 (1993년 10월 3일 일요 양화극장 방영)/ 리플리 역 야나가 카즈코
2. DVD, VHS판/ 리플리 역 코다 나오코
3. 블루레이, DVD판/ 리플리 역 코다 나오코 (극장공개판, 즉 위 4번과 같은 음성)

종합해 보면 리플리를 연기한 성우가 무려 5명임을 알 수 있는데, 설령 같은 성우이더라도 판본에 따라 대사 번역과 그에 따른 연기가 모두 다르기 때문에 다양한 더빙의 맛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더빙의 제왕 시리즈 명물 특전인 복각, 축쇄 대본은 아래 3종이 동봉된다.

1. 2003년 블루레이, DVD판 (위 극장공개판 4번 음성)
2. 1989년 TV 아사히판 (위 극장공개판 2번 음성)
3. 1993년 TV 아사히판 (위 특별판 1번 음성)

또 하나의 특전인 더빙의 제왕 인터뷰집에는 TBS판 리플리로 분했던 성우 스즈키 히로코와 TV 아사히판 2종에서 힉스로 분했던 타나카 히데유키의 인터뷰가 실린다.

디스크의 부록 등 다른 기본 사양은 현재 나와 있는 타이틀과 같다. 정가는 8,000엔.

참고로, 아래는 더빙의 제왕 특별판 블루레이 전체 목록이다. 한정 수량 생산되므로 지금은 절판된 것도 있다.

제1탄 <코만도> (2013년 4월 18일 발매)
제2탄 <다이 하드>, <다이 하드 2>, <다이 하드 3> (2013년 7월 3일 발매)
제3탄 <프레데터> (2013년 12월 20일 발매)
제4탄 <로보캅>(1987) (2014년 3월 5일 발매)
제5탄 <스피드> (2014년 4월 25일 발매)
제6탄 <혹성 탈출>(1968) (2014년 9월 3일 발매)
제7탄 <에일리언> (2014년 11월 5일 발매)
제8탄 <코만도> 제작 30주년 기념판 (2015년 4월 24일 발매)
제9탄 <터미네이터> (2015년 6월 24일 발매)
제10탄 <나 홀로 집에> (2015년 11월 25일 발매)
제11탄 <다이 하드: 굿 데이 투 다이> (2015년 12월 18일 발매)
제12탄 <인디펜던스 데이> (2016년 6월 3일 발매 예정)
제13탄 <에일리언 2> (2016년 8월 30일 발매 예정)

출처: 20세기 폭스 홈 엔터테인먼트 일본 공식 페이스북, 영화 나탈리

[레비아탄] 8월 美 블루레이 출시

미국 홈 비디오 업체 샤우트! 팩토리의 공포/컬트영화 전문 브랜드 스크림 팩토리는 20일 1989년작 크리처영화 <레비아탄>(Leviathan)을 블루레이 디스크로 출시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출시 시기는 8월 중. 자세한 타이틀 사양은 미정으로 추후 발표될 전망이다.

<레비아탄>은 돌연변이 괴물이 심해 채굴 기지를 공포로 몰아넣는다는 이야기. ‘심해판 <에일리언> 또는 <괴물>’이라는 설정이 당시로서는 제법 참신했는데, 사실은 제임스 캐머론 감독의 <어비스> 제작 계획이 알려지자 선수를 치기 위해 재빨리 만들어진 아류작이었다. 1989년에서 90년 사이 이 영화를 비롯하여 <딥 식스> 등 심해를 무대로 한 공포영화나 스릴러가 우후죽순처럼 몰려나오면서 이야깃거리가 되었던 기억이 새롭다.

감독은 <카산드라 크로싱>, <람보 II>, <코브라>, <툼스톤> 등 액션-스릴러영화를 주로 만들었던 조지 P. 코스마토스. <로보캅>의 피터 웰러가 주연했고 어맨다 페이즈, 리처드 크레너, 대니얼 스턴, 어니 허드슨, 마이클 카마인, 리사 아일바커, 헥토르 엘리존도, 메그 포스터 등이 공연했다. 스탠 윈스턴이 제작한 괴물의 특수효과와 제리 골드스미스의 음악이 특히 호평을 받았다.

(C) Filmauro / Gordon Company / MGM
(C) Filmauro / Gordon Company / MGM

출처: 스크림 팩토리 공식 페이스북

레이 해리하우젠 (1920-2013)

rayharryhausen
미국의 저명한 시각효과 크리에이터 레이 해리하우젠(Ray Harryhausen)이 8일(현지 시간 7일) 92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났다. 사인은 발표되지 않았다.

해리하우젠은 <마이티 조 영>, <심해에서 온 괴물>, <신밧드의 7번째 모험>, <아르고 황금 대탐험>, <타이탄족의 멸망> 등의 영화를 통해 스톱 모션 애니메이션을 예술의 경지로 끌어올렸던 인물이었다. 스톱 모션 애니메이션은 피사체를 한 번에 한 프레임씩 촬영한 뒤, 이를 연결하여 움직임을 구현하는 시각효과 기법이다. 지금은 시대에 뒤떨어진 기술로서 많이 사용되지는 않고 있지만, 해리하우젠이 현역으로 활동했던 1950-60년대에는 최첨단의 영화 마술이었다. 또한, 영화 초창기부터 꾸준히 이어져 온 영상 기법으로서 시각효과의 역사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스톱 모션으로 만들어진 영상의 독특한 아름다움은 특히 SF, 판타지, 공포, 괴수 등의 장르영화와 애니메이션에서 빛을 발하여, 해리하우젠은 이 장르의 팬들이 가장 사랑하는 크리에이터 가운데 한 명이 되었다. 그의 작품은 후대의 시각효과 업계와 크리에이터들에게 심대한 영향을 끼쳤으며, 전 세계의 관객들에게 환상적인 즐거움을 안겨 주었다. 나 역시 어린 시절부터 해리하우젠의 손길이 깃든 영화들을 보면서 자랐고 그 가운데 일부는 시간이 날 때마다 다시 감상할 만큼 아껴왔기에, 부고를 듣고 한 순간 아무 일도 할 수 없을 정도로 슬픔을 느꼈다.

1920년 로스앤젤레스에서 태어난 해리하우젠은 1933년 개봉한 <킹콩>을 보고 윌리스 오브라이언이 창조한 스톱 모션 시각효과에 깊이 매료되었다. 그는 오브라이언에게 자신의 습작을 보여주면서 일종의 사제 관계를 이루게 되었고, 1949년 제작된 <마이티 조 영>에서는 오브라이언과 함께 일했다. 훗날 유명한 작가가 된 레이 브래드버리와 SF-판타지 수집가이자 문필가로 이름을 날렸던 포레스트 J. 애커먼은 해리하우젠이 청년기에 만나 평생을 함께했던 절친한 친구들이었는데, 그는 브래드버리의 소설을 각색한 <심해에서 온 괴물>에서 시각효과를 담당하기도 했다.

해리하우젠의 전성기는 1950년대부터 70년대였다. 그는 앞서 언급했던 <심해에서 온 괴물>을 필두로 <지구 대 비행접시>, <그것은 바다 밑에서 왔다>, <신밧드의 7번째 모험>을 비롯한 신밧드 3부작, <지구까지 2천만 마일>, <신비의 섬>, <아르고 황금 대탐험>, <관지의 계곡>, <타이탄족의 멸망> 등의 걸작을 연달아 내놓았다. 이들 작품은 각각 SF와 판타지 장르를 대표하는 고전으로 평가받고 있다.

해리하우젠은 1981년 <타이탄족의 멸망>(2009년 <타이탄>으로 리메이크) 이후 크리에이터로서는 은퇴했지만, 후배들의 작품 활동을 돕거나 자신이 만든 대표작의 복원과 보존 등에 힘써 왔다. 그는 자신의 작품을 담은 블루레이 디스크나 DVD 제작에 적극적으로 참여하여 음성해설이나 인터뷰, 다큐멘터리 등에 출연했고, 사정이 허락하는 한 컨벤션 등의 행사에도 참석하여 팬들과 꾸준히 접촉했다. 1992년 해리하우젠은 아카데미로부터 기술적인 공로를 세운 영화인에게 수여하는 고든 E. 소여상을 받았다.

조지 루카스, 스티븐 스필버그, 제임스 캐머론, 피터 잭슨, 샘 레이미, 팀 버튼, 헨리 셀릭, 닉 파크, 테리 길리엄 등 헐리우드의 수많은 크리에이터들도 그의 작품을 보면서 성장했고, 그들이 업계에 진출하여 만든 작품에서 해리하우젠의 영향을 찾는 것은 그리 어려운 일이 아니다. 해리하우젠과 그의 예술은 시대를 뛰어넘어 사람들에게 풍부한 즐거움과 영감을 주었고, 앞으로도 그 업적의 가치는 결코 변하지 않을 것이다.

환상의 창조자여, 편히 잠드시라.

출처: 레이와 다이애너 해리하우젠 재단 공식 페이스북, 헐리우드 리포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