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괴수 용가리] 50주년 기념 상영 정보

[대괴수 용가리] (C) 극동흥업
한국 최초의 본격 거대 괴수영화 <대괴수 용가리>(1967)가 이달 제2회 충무로뮤지컬영화제(7월 22-30일)에서 상영된다.

<대괴수 용가리>는 오는 7월 24, 25일 충무로 리와인드 프로그램을 통해 관객과 만날 예정이다. 영화제 공식 웹사이트에 따르면, 충무로 리와인드는 ‘한국 고전영화에 무대공연을 접목한 충무로 오마주 프로그램’으로 소개되어 있다.

다만 같은 프로그램 상영작인 <흥부와 놀부>, <춘향뎐>은 국악인이나 밴드의 공연과 곁들여지는 데 비해, <대괴수 용가리>는 이에 대한 언급이 없어 통상적인 영화만의 상영이 될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공연과의 접목보다는 50주년 기념 상영에 좀 더 의미가 있겠다. 잘 알려져 있듯이 <대괴수 용가리>는 우리말로 된 온전한 원본 필름이 없기 때문에 이번 영화제에서도 해외 공개용 영어 더빙판이 한국어 자막과 함께 상영된다.

아울러 24일 상영에는 괴수영화 전문가 홍기훈 님(빅 몬스터 클럽 운영자)과 김홍준 감독의 GV가 있을 예정이다.

상영 일정 및 장소
7월 24일 (월) 낮 12시 / 충무아트센터 대극장 / 홍기훈 님, 김홍준 감독 GV
7월 25일 (화) 밤 8시 / DDP 어울림광장 (야외)

영화제 예매는 7월 6일 오후 2시부터 시작된다. 예매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영화제 공식 웹사이트를 참조하시라.

출처: 제2회 충무로뮤지컬영화제 공식 웹사이트

[대괴수 용가리], 5월 28일 지상파 재방영

(C) 극동흥업

김기덕 감독이 연출한 괴수영화 <대괴수 용가리>(1967)가 5월 28일 일요일 밤 10시 55분, 지상파 채널 EBS의 주간 영화 프로그램 <한국영화 특선> 시간에 방영된다.

오영일, 이순재, 남정임, 강문, 김동원, 주증녀 등이 출연한 <대괴수 용가리>는 일본 기술진의 협력으로 제작된 본격 거대 괴수영화. 1999년 심형래 감독이 내놓았던 <용가리>의 모티브가 된 작품으로도 널리 알려져 있고, 북미와 유럽 등 해외에도 수출되어 한국 괴수영화의 대명사처럼 손꼽히기도 했다.

하지만 유감스럽게도 수출 과정에서 원본 네거티브 필름을 비롯한 자료가 유실되어, 오랫동안 TV 방영 및 홈 비디오 발매가 이루어지지 않았다. 그런 가운데 2011년 6월 19일 EBS <한국영화 특선>을 통해 공개 44년 만에 처음으로 TV 방영되어 화제가 된 바 있다. 이후 2013년 7월 21일 재방영되었고 이번이 세 번째 방영이다. 특히 올해는 공개 50주년으로서 용가리를 기억하는 팬들이 이 귀중한 작품을 다시 감상할 수 있는 뜻깊은 기회가 되겠다. EBS의 편성 안내에 따로 명시되지는 않았지만 종전 그대로 해외에 수출된 영어 더빙판이 방영될 전망이다.

<대괴수 용가리> 작품 및 판본에 대한 더 자세한 소개와 첫 방영 당시의 정보는 괴수보호구역의 2011년 당시 글에 상세히 나와 있으니 참고하시라.

한편, EBS는 이달 <대괴수 용가리> 이외에도 1976년판 <킹콩><쥐라기 공원>을 편성하였다. <킹콩>은 5월 20일 토요일 밤 10시 55분 <세계의 명화> 시간에, <쥐라기 공원>은 5월 21일 일요일 낮 1시 55분 <일요 시네마> 시간에 각각 방영될 예정이다.

출처: EBS 공식 웹사이트

1976년판 [킹콩] 지상파 방영

<킹콩>(King Kong) 1976년판 리메이크가 오랜만에 지상파 TV에서 방영된다. 채널은 EBS, 방영일시는 11월 15일 일요일 낮 2시 15분 <일요 시네마> 시간이다.

<블루 맥스>, <레마겐의 철교>, <타워링>과 함께, 지난 9월 타계한 존 길러민 감독의 대표작으로 손꼽히는 이 영화는 70년대 재난영화 붐을 타고 만들어진 블록버스터이다. 제프 브리지스, 제시카 랭, 찰스 그로딘 주연.

헐리우드 특수분장의 대가 릭 베이커가 직접 킹콩 수트를 입고 열연한 것으로 유명하며, 카를로 람발디가 담당한 킹콩의 표정, 손동작 등의 정교한 특수효과와 실물 크기 모형도 훌륭한 볼거리였다. 10년 뒤인 1986년에는 속편 <킹콩 2>가 공개되었다.

2017년 봄 공개 예정인 새로운 킹콩 영화 <콩: 해골섬>, 2020년 고지라와의 격돌을 그릴 크로스오버 <고지라 대 콩>이 발표되면서 이 거대 고릴라에 대한 관심이 되살아난 이때, 킹콩의 역사에서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는 이 리메이크를 감상할 수 있는 좋은 기회이다.

본작의 EBS 첫 방영은 2011년 3월. 이후 2012년 8월, 2013년 12월 각각 재방영된 바 있다.

(C) Dino De Laurentiis Company
(C) Dino De Laurentiis Company

출처: EBS 영화 공식 웹사이트

EBS [에일리언], [쥐라기 공원] 편성

EBS가 SF-몬스터영화의 명작 <에일리언>(Alien)<쥐라기 공원>(Jurassic Park)을 편성하여 10월 중 방영한다.

<에일리언>은 10월 17일 토요일 밤 11시 5분 <세계의 명화> 시간에, <쥐라기 공원>은 10월 25일 일요일 낮 2시 15분 <일요 시네마> 시간에 각각 방영될 예정이다.

두 작품 모두 영화 프로그램의 퇴조로 요즘 지상파에서 보기 힘든데, 특히 <에일리언>의 지상파 방영은 무척이나 오랜만이며 EBS에서는 아마도 처음인 것으로 여겨진다.

[에일리언] (C) 20th Century Fox
[에일리언] (C) 20th Century Fox
[쥐라기 공원] (C) Universal Pictures
[쥐라기 공원] (C) Universal Pictures
출처: EBS 영화 공식 웹사이트

[조스], [모비 딕] 8월 EBS 방영

(C) Universal Pictures / (C) Moulin Productions
(C) Universal Pictures / (C) Moulin Productions

EBS가 해양 모험영화의 고전 <조스>(Jaws, 1975)<모비 딕>(Moby Dick, 1956)을 8월 방영작으로 편성하였다.

먼저 <조스>는 8월 2일 일요일 오후 2시 15분 ‘일요 시네마’ 시간에, <모비 딕>은 8월 14일 금요일 밤 10시 45분 ‘고전영화극장’ 시간에 각각 방영될 예정이다. 특히 <조스>는 올해 공개 40주년을 맞아 이번 편성이 더욱 뜻깊다.

<조스>는 피터 벤츨리의 소설을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이 각색한 작품. 북미 흥행 수입 1억 달러를 처음으로 돌파하여 당시 신기록을 세웠으며, 마케팅과 흥행 방식에서 새로운 시도를 한 것이 적중하여 초대형 흥행작이 됨으로써 현대 블록버스터의 효시로 평가 받고 있다. 로이 샤이더, 로버트 쇼, 리처드 드라이퍼스, 로레인 게리, 머리 해밀턴 주연. 존 윌리엄스의 음악과 버나 필즈의 편집도 가히 일품이다.

<모비 딕>(일명 ‘백경’)은 미국 문학의 고전으로 손꼽히는 허먼 멜빌의 소설을 존 휴스턴 감독이 스크린에 옮긴 작품. 원작은 이전에도 이후에도 여러 차례 영상화되었으나, 이 1956년판이 가장 잘 알려져 있다. 저명한 과학-판타지소설가 레이 브래드버리가 각색을 맡았고 그레고리 펙이 에이허브 선장 역으로 분해 열연하였다. 공연은 리처드 베이스하트, 리오 겐, 오슨 웰즈 등. 원작의 심오함을 되살리지는 못했지만 모험극으로서는 일견의 가치가 있다.

출처: EBS 영화 공식 웹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