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지라] 일본어 더빙판 성우 일부 발표

(C) Warner Bros. Pictures / Legendary Pictures / Toho Co., Ltd.
(C) Warner Bros. Pictures / Legendary Pictures / Toho Co., Ltd.

7월 25일 일본 개봉을 앞두고 있는 <고지라>(Godzilla) 일본어 더빙판 성우 캐스팅 정보가 일부 발표되었다.

엘 브로디 (엘리자베스 올슨 분): 하루
세리자와 이시로 (와타나베 켄 분): 와타나베 켄
미군 분석관 (배우 불명): 사노 시로
스텐츠 제독 (데이비드 스트래턴 분): 사사키 카츠히코

하루는 배우 겸 모델로서 장편영화 더빙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한다. 영화, TV 시리즈, 버라이어티 등 꽤 여러 편의 출연 경력이 있는데, 출연작을 본 적이 없는 배우여서 연기가 어떨지 궁금하고, 연예인 성우 기용의 실패 사례가 되지 않을지 우려도 된다.

와타나베 켄은 세리자와 역을 본인이 직접 더빙하기로 했고, 고지라의 열렬한 팬이자 <고지라 2000: 밀레니엄>, <고지라 모스라 킹기도라 대괴수총공격>, <고지라: 파이널 워즈>에 출연하기도 했던 배우 사노 시로의 배역은 고지라를 추적하는 미군 분석관이라고 한다. 극중 이름이나 배우 이름을 알 수 없어 정확히 어떤 인물인지는 불명확한데 비중이 그다지 크지는 않을 것 같다.

스텐츠 제독으로 분한 배우 겸 성우 사사키 카츠히코도 고지라 시리즈의 역사를 의식한 의미 있는 캐스팅이다. 사사키는 <고지라 대 메가로>, <메카고지라의 역습>(주연), <고지라 VS 비오란테>, <고지라 VS 킹기도라>에 출연한 바 있으며, 역시 배우인 할아버지 사사키 타카마루가 <괴수대전쟁>에, 아버지 치아키 미노루가 <고지라의 역습>에 출연하여 3대가 모두 고지라 시리즈에 나왔다는 희귀한 이력을 지녔다. 또한, 그는 다수의 외화와 애니메이션 더빙을 맡아 온 베테랑 성우이기도 하다. 일본에서는 알렉 볼드윈, 윌리엄 허트, 리암 니슨, 로버트 드 니로 등의 전담으로도 잘 알려져 있다.

<고지라> 일본어 더빙판 성우 정보는 앞으로 추가되는 대로 전하도록 하겠다.

——-

6월 30일 추가: 아나운서 쿠라시키 야스오가 극중 아나운서를 비롯한 여러 단역을 맡는다. 쿠라시키 아나운서도 특촬에 상당한 식견을 가진 애호가로서 고지라 시리즈 DVD 여러 편의 음성해설 진행을 맡았고, <고지라 X 메카고지라>와 <고지라 X 모스라 X 메카고지라 토쿄 SOS>에 단역 출연하기도 했다.

출처: 에이가 닷컴, <고지라> 일본 공식 웹사이트

[인크레더블 헐크] (2008)

(C) Universal Pictures, Marvel Enterprises
(C) Universal Pictures, Marvel Enterprises

마블은 전편에 해당하는 이안의 <헐크>에서 기대 만큼의 결과를 얻지 못했다. 이 불운한 영화는 지루하고 뭔가 뻥 하고 터져 주는 것이 부족하다는 혹평에 시달려야만 했다. 어떤 영화를 5년 만에 다시 만드는 경우는 좀처럼 없다. 하지만, 마블 수퍼히어로 중에서도 헐크는 한 번의 실패로 묻어버리기에는 너무나 중요한 캐릭터이고, 추진 중인 <어벤저스> 프로젝트도 있으니 무리를 해서라도 되살려야만 했다. 그리하여 <인크레더블 헐크>(The Incredible Hulk)는 속편 아닌 속편이 되고, 그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전편과의 거리두기에 몰두한다. 그것은 크게 두 가지로 요약된다. 전개 속도를 빠르게 하기 위해 지루할 법한 부분은 과감하게 골라내고, 남은 자리를 액션으로 채워넣는 것이다.

문제는 골라내기가 좀 지나쳤다는 점이다. 각본이 명확하게 방향을 잡지 못해 어느 부분에서 힘을 주어야 하는지 헛갈린다. 에드워드 노튼과 제작사 사이에 알력이 있었다는 의혹이 공식적으로는 부인되었지만, 완성까지 겪었을 진통이 어느 정도 짐작되기는 한다. 그만큼 캐릭터를 공들여 묘사하지 못했기에 배너와 로스 부녀 사이의 갈등 구조는 약해질 수밖에 없었고, 중요한 악역이 될 수도 있었던 블론스키는 단순한 싸움광에 머물면서 가장 큰 피해를 보았다. 전개 상 여러 군데 맥이 끊기는 건 물론이며 때때로 동기를 파악하기 어려운 부분도 눈에 띈다. 전편보다 유머도 늘어났지만 절반, 잘 봐줘서 3분의 1 정도는 먹히지 않는다.

영상 역시 지극히 평면적이다. 헐크는 좀 더 자연스럽게 움직이고 전편 이상으로 질감 표현이 훌륭한 대목도 있지만, 그렇지 않은 부분과의 편차가 의외로 크다. 만화의 페이지를 그대로 옮긴 듯한 영상과 과감한 편집 기법을 도입한 전편이 그리워지는 이유가 뭘까. 시각적인 참신함 면에서 이 영화는 오히려 퇴보해 있는 것이다. 그나마 액션 장면은 괴력과 괴력이 격돌하는 느낌을 비교적 잘 살렸고, 템포도 매우 빨라 보는 동안에는 아무 생각 없이 즐겁다. 클라이맥스에서 조금 더 강하게 나갔더라면 좋았겠지만, 이번에는 헐크의 영웅성도 좀 더 명확히 드러내야 하기에 결정적인 순간에 억지로 자제한 듯한 느낌이다. 카메오는 <어벤저스> 프로젝트와 연관된 인물들도 있고, 예상 대로의 인물이 의외의 역할을 맡기도 한다.

결국 <인크레더블 헐크>는 2%도 아니고 20%쯤 부족한 영화이다. 전편의 실패를 만회해야 한다는 절박함도 이해할 수 있고, 떡밥 영화로서의 사명감도 수긍할 수 있고, 속편답게 화끈한 대결을 보여주고자 작정한 의도도 좋았지만 이 모든 것이 헐크의 단단한 근육만큼 잘 뭉쳐지지는 못했다.

원제: The Incredible Hulk
감독: 루이 르테리에
주연: 에드워드 노튼, 리브 타일러, 윌리엄 허트, 팀 로스, 팀 블레이크 넬슨
북미 개봉: 2008년 6월 13일
한국 개봉: 2008년 6월 12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