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프레데터] 출연진 사진 추가 공개

<프레데터> 시리즈 제4편 <더 프레데터>(The Predator)의 출연진 사진이 최근 추가 공개되었다.

출처: 셰인 블랙 감독 트위터

셰인 블랙 감독이 트위터에 올린 사진 속에는 왼쪽부터 앨피 앨런, 키건 마이클 키, 토머스 제인, 아우구스토 아길레라, 보이드 홀브룩, 트레반테 로즈의 모습이 담겨 있다.

참고로 앞서 공개된 출연진 사진에는 스털링 K. 브라운, 트레반테 로즈, 보이드 홀브룩, 제이콥 트렘블레이, 셰인 블랙 감독, 올리비아 먼, 키건 마이클 키가 있었다. 앨피 앨런, 토머스 제인, 아우구스토 아길레라는 이번에 첫선을 보인 배우.

그밖에 이본 스트라호브스키제이크 뷰시의 출연 소식도 알려졌다. 제이크 뷰시는 특히 관심을 끄는데, 그의 아버지인 게리 뷰시가 1990년 <프레데터 2>에 특수요원 피터 키즈 역으로 출연한 바 있기 때문이다. 이번 신작은 리부트가 아니라 직계 속편이니만큼, 제이크가 분한 배역이 아버지가 연기했던 키즈 요원의 아들이나 기타 혈연관계일 가능성을 생각해 볼 수 있겠다. 그리고 이본 스트라호브스키는 보이드 홀브룩이 분한 주인공의 전 부인이자 제이콥 트렘블레이가 분한 소년의 어머니 역이라고 한다.

<아이언 맨 3>, <키스 키스 뱅 뱅>, <나이스 가이즈>를 연출한 셰인 블랙 감독의 <더 프레데터>는 현재 촬영 중이며, 2018년 2월 9일 북미 개봉 예정이다.

출처: 셰인 블랙 감독 트위터

[더 프레데터] 크랭크인, 출연진 사진 공개

<프레데터> 시리즈 제4편 <더 프레데터>(The Predator)가 북미 시간으로 20일 본촬영에 들어갔다.

2018년 2월 9일 북미 개봉 예정인 이번 신작은 처음 알려졌던 바와는 달리 리부트가 아닌 직계 속편이다. 감독은 <아이언 맨 3>, <키스 키스 뱅 뱅>, <나이스 가이즈>를 연출한 셰인 블랙. 블랙 감독은 1987년 공개된 <프레데터> 제1편에 용병 호킨스 역으로 출연하기도 했다.

감독은 20일 자신의 트위터에 출연진과 함께한 사진을 올려 촬영 개시를 알렸다. 사진 왼쪽부터 스털링 K. 브라운, 트레반테 로즈, 보이드 홀브룩, 제이콥 트렘블레이, 셰인 블랙 감독, 올리비아 먼, 키건 마이클 키. 보이드 홀브룩이 주인공인 특수부대원 역이며 제이콥 트렘블레이가 그의 아들 역이라고 한다(사진을 클릭하면 더 크게 볼 수 있다).

사진 출처: 셰인 블랙 감독 트위터

아울러 블랙 감독은 지난 18일(현지 시간) 트위터에 ‘분명히 말해 두지만, PG-13은 겁쟁이들이나 보는 것. 등뼈는 피를… 아주 많이 흘린다.’ 라고 적어 <더 프레데터>가 앞선 3편의 시리즈와 마찬가지로 R등급이 될 것이라고 공언했다.

각본은 블랙 감독의 원안을 바탕으로 프레드 데커가 썼다. <나이트 오브 더 크립스>, <악마군단>, <로보캅 3>의 감독 겸 각본가로 잘 알려졌고 <스타 트렉: 엔터프라이즈>에 자문 프로듀서로 참여했던 인물이다. 데커도 자신의 페이스북에 크랭크인 소식과 함께 현장에서 사용되는 클래퍼보드 사진을 올렸다.

사진 출처: 프레드 데커 감독 페이스북

클래퍼보드에 인쇄된 내용을 보면 촬영감독이 래리 퐁으로 되어 있다. <300>, <워치멘>, <수퍼 8>, <배트맨 대 수퍼맨: 저스티스의 시작>, <콩: 스컬 아일랜드> 등 여러 화제작에 참여한 촬영감독이다. 한편 프로듀서는 제1, 2편을 만들었던 조얼 실버, 존 데이비스, 로렌스 고든.

올해 공개 30주년을 맞은 SF-액션영화의 걸작 <프레데터>. 지금까지 굳건한 인기를 누려 온 이 프랜차이즈가 <더 프레데터>로 새로운 전기를 맞을 수 있을지 기대해 본다.

출처: 셰인 블랙 감독 트위터, 프레드 데커 감독 페이스북

델 토로 감독 신작 [환태평양] 제복 로고

레전더리 픽처스가 기예르모 델 토로 감독 신작 <환태평양>(Pacific Rim)의 로고를 공개했다. 극중 제복에 사용되는 로고라고 한다.

(C) Warner Bros. Pictures, Legendary Pictures, Disney Double Dare You
(C) Warner Bros. Pictures, Legendary Pictures, Disney Double Dare You

<타이탄> 트래비스 비첨이 각본을 쓴 <환태평양>은 외계의 거대 괴수들이 지구를 침략하자, 세계 각국이 협력하여 인간이 조종하는 거대 로봇으로 맞선다는 내용인 것으로 알려졌다. 거대 괴수 대 거대 로봇의 박력 넘치는 전투가 묘사될 예정이라고. 찰리 허넘, 이드리스 엘바, 찰리 데이, 키쿠치 린코 등이 출연하는 기대작으로 미국에서 2013년 7월 12일 개봉한다.

레전더리 픽처스는 <배트맨 비긴즈>, <다크 나이트>, <수퍼맨 리턴즈>, <300>, <워치멘>, <행오버>, <타이탄>, <인셉션>, <타운> 등의 화제작을 만든 영화사이다.

출처: 레전더리 픽처스 공식 웹사이트

[가디언의 전설] (2010)

(C) Warner Bros. Pictures
(C) Warner Bros. Pictures

‘영상은 좋지만, 이야기가 약하다.’ 광고나 뮤직 비디오 업계에서 영화로 건너온 감독들의 작품을 평할 때 관용구처럼 쓰는 표현이다. 이 표현은 짧은 시간 안에 이미지와 그 속의 메시지로 승부를 보아야 하는 이들 매체와 좀 더 긴 호흡으로 이끌어야 하는 영화 사이의 큰 차이를 강조하는 의미에서 사용되어 왔지만, 때로는 이 분야 출신 감독들이 ‘이야기를 다룰 줄 모른다’는 편견이 개입되어 종종 남용되기도 했다. 물론 그러한 편견에 값하는 영화들도 있기는 했다.

<가디언의 전설>(Legend of the Guardians: The Owls of Ga’Hoole)을 연출한 잭 스나이더 감독도 광고를 통해 유명세를 얻으며 영화계로 넘어왔다. 그렇지만 스나이더는 영상과 이야기를 독특한 감각으로 결합한 작품을 선보이면서 오히려 주목을 받아왔다. 데뷔작인 <새벽의 저주>부터 바로 전 작품인 <워치멘>까지, 스나이더는 폭발하고 질주하는 듯한 이미지를 살린 인상적인 장르영화를 만들었다. 관람 전까지 그 높은 기대치만큼이나 나를 불안하게 했던 <워치멘>만 해도, 스나이더는 복잡한 플롯과 강렬한 정치적, 시대적 메시지에 전혀 주눅들지 않은 채 그래픽 노블보다 더 그래픽 노블다운 영화, 이미지가 내러티브이고 내러티브가 이미지인 영화를 만들어 내는데 성공했다.

3D 애니메이션 <가디언의 전설>도 영상의 질 만큼은 독보적인 수준이다. 어느 정도냐 하면, 이 영화의 화면은 3D 영화의 새로운 경지에 ‘거의’ 근접했다. 올빼미들은 문자 그대로 얼이 빠질 만큼 사실적이다. 공들여 작업한 흔적이 너무나도 확연히 드러나는 올빼미들의 컴퓨터 그래픽은 정교한 3D 효과와 결합하여 경이로운 실재감을 창출해 낸다. 이 세상 어딘가에는 저렇게 인간과 똑같은 수준의 지능과 감정을 가졌고, 갑옷과 무기를 만들 줄 알며, 마법과 신화와 역사가 혼재된 시간을 사는 특별한 올빼미들이 틀림없이 존재할 것이라는 착각마저 들게 한다. 덧붙여 3D 입체영상이라는 마술은 관객이 올빼미와 함께 하늘을 날고 있는 듯한 기분을 느끼게 한다(여기에 아이맥스 대형 화면이 곁들여진다면 그 효과는 다섯 배쯤 더 난다). 3D 비행 장면 연출에 한 획을 그었던 <드래곤 길들이기>의 박력에 결코 뒤지지 않는다고 감히 말하고 싶다.

유감스럽게도 <가디언의 전설>에서 스나이더의 연출은 나사가 빠져 있다. 이야기의 큰 틀은 그럭저럭 유지되지만, 군데군데 필요하다 싶은 내용이 생략되어 있다. 때로는 마땅히 A에서 B를 거쳐 C로 넘어가야 할 대목을 A에서 C로 어물쩍 뛰어넘어 버린다. 어떤 장면들은 연결이 퍽 어색하고 지나치게 편의적으로 전개되기도 한다. 이렇다 보니 이야기는 압도적인 박력을 선보인 영상과 제대로 융합하지 못한 채 계속 겉돈다. 그렇다고 흥미롭거나 좀 튀는 캐릭터가 있느냐 하면 그것도 아니고, 죄 어디선가 본 것 같은 그렇고 그런 족속뿐이다. 그런 캐릭터들이 이미 앞일이 빤히 내다 보이는 정해진 길을 따라 가면 모든 일이 너무나 쉽게 해결되어 버리니, 마음 속에 남는 여운이 옅을 수밖에 없다.

각색의 문제도 있을 것이다. 세 권 분량의 원작을 한 시간 반이 조금 넘는 영화로 줄이자니 가지치기가 상당히 많았으리라. 그러다 보니 이야기는 살이 다 발려지고 뼈만 남은 꼴이 되었다. 가족 관객을 대상으로 한 애니메이션임을 감안하더라도, <가디언의 전설>은 얼개만 간신히 남은 영웅신화이다. 그리고 ‘영상은 좋지만, 이야기가 약하다’는 평을 들을 만한 영화이다. 본편 상영 전에 선보였던 ‘로드 러너’ 단편이 똑같이 단순한 이야기임에도 더 생생하게 기억에 남아 있으니 이를 어쩌란 말인가.

원제: Legend of the Guardians: The Owls of Ga’Hoole
감독: 잭 스나이더
주연: 짐 스터지스, 휴고 위빙, 에밀리 바클레이, 애비 코니쉬, 라이언 콴튼
북미 개봉: 2010년 9월 24일
한국 개봉: 2010년 10월 28일

[타이탄] 각본가의 신작은 SF 괴수영화

<타이탄>의 각본가 트래비스 비첨이 같은 작품의 제작사 레전더리 픽처스에 <환태평양>(Pacific Rim)이라는 제목의 트리트먼트를 판매했다. 레전더리가 선매 형식으로 획득한 이 25페이지짜리 트리트먼트의 값어치는 밝혀지지 않았으나, 수십 만 달러대인 것으로 알려졌다. <환태평양>은 미래의 지구를 무대로, 생존을 위협하는 괴수들을 퇴치하기 위해 인류가 단결하여 발달된 과학기술을 사용하는 과정을 그린 SF 괴수영화이다. 레전더리는 이 <환태평양>을 흥행 시즌을 노리는 이벤트 영화로 발전시킬 계획이다.

<배트맨 비긴즈>, <다크 나이트>, <수퍼맨 리턴즈>, <300>, <행오버>, <워치멘> 등 다수의 히트작을 보유한 레전더리는 <환태평양> 이외에도 크리스토퍼 놀런 감독의 <배트맨 3>, 역시 놀런 감독이 자문역으로 참여하고 있는 새로운 수퍼맨 영화, 고지라 헐리우드 리메이크, 비디오게임 <매스 이펙트> 영화판, 샘 레이미 감독이 연출할 예정인 온라인 게임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 영화판 등 팬들이 주목하고 있는 다수의 대작을 준비하고 있다.

한편, 각본가 비첨은 리들리 스콧/토니 스콧 감독 형제의 프로덕션 스콧 프리와 20세기 폭스가 제작할 <해저 2만 리>(티무르 베크맘베토프 감독 유력), 월트 디즈니의 70년대 SF영화 리메이크 <블랙홀>(<트론 레거시>의 조셉 코신스키 감독), J. J. 에이브럼스가 제작할 제목과 내용이 밝혀지지 않은 프로젝트 등에 관여하고 있다.

출처: 데드라인 뉴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