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시픽 림 2] 개봉 연기

레전더리 픽처스가 <퍼시픽 림 2>(Pacific Rim 2)의 북미 개봉일을 앞서 정했던 2017년 4월 7일에서 같은 해 8월 4일로 약 4개월 연기한다고 발표했다. 현재 같은 날 개봉하는 경쟁작은 없는 상태이다.

<퍼시픽 림 2>는 전편을 연출한 기예르모 델 토로 감독이 그대로 메가폰을 잡을 예정. 각본은 델 토로 감독과 잭 펜(X2, X-멘: 최후의 전쟁, 인크레더블 헐크, 어벤저스)이 담당한다.

전편은 워너 브라더스가 배급했으나, 이번 속편은 레전더리 픽처스와 유니버설 사이의 새로운 계약을 통해 유니버설 픽처스가 배급한다.

(C) Warner Bros. Pictures, Legendary Pictures, Disney Double Dare You
(C) Warner Bros. Pictures, Legendary Pictures, Disney Double Dare You

출처: 레전더리 픽처스

관련글
2014/06/09 – 델 토로 감독, <퍼시픽 림 2> 각본 집필 중
2014/06/27 – <퍼시픽 림 2> 2017년 4월 개봉 확정

델 토로 감독, [퍼시픽 림 2] 각본 집필 중

기예르모 델 토로 감독 (C) Warner Bros. Pictures
기예르모 델 토로 감독 (C) Warner Bros. Pictures

기예르모 델 토로 감독이 현재 <퍼시픽 림>(Pacific Rim) 속편 각본을 집필 중이라고 밝혔다.

버즈피드의 인터뷰 내용에 따르면, 델 토로 감독은 각본가 잭 펜과 함께 지난 몇 달 동안 비밀리에 속편 각본을 써 왔다고 말했다. 잭 펜은 <엘렉트라>, <X-멘: 최후의 전쟁>, <인크레더블 헐크>, TV 시리즈 <알파즈>의 각본가이며 <X2>와 <어벤저스>의 원안을 쓰기도 한 인물.

델 토로 감독은 이어 속편에는 전편의 주인공 롤리 베켓(찰리 허넘 분)과 모리 마코(키쿠치 린코 분)가 다시 등장할 것이며, 이야기도 그대로 이어지게 된다고 말했다. 그는 프리퀄에는 관심이 없고, 속편을 위한 미친 듯이 굉장한 아이디어가 있어 전편과는 전혀 다른 작품이 될 것이라고도 예고했다.

제작사 레전더리 픽처스는 속편의 제작을 아직 확정짓지 않은 상태. 그러나 델 토로 감독과 펜은 속편을 기정사실로 여기고 각본을 쓰고 있고, 레전더리 역시 훌륭한 이야기라면, 그리고 델 토로가 연출한다면 만들 것이라고 여운을 남겨 둔 상태이다.

델 토로 감독은 다음 달 FX 채널에서 방영을 시작하는 뱀파이어 TV 시리즈 <스트레인>의 프로듀서 겸 각본가, 감독으로 참여하고 있고 파일럿을 직접 연출하였다. 그리고 영화 신작으로는 내년 10월 16일 북미 개봉 예정인 공포영화 <크림즌 피크>가 있다. 이 영화에는 미아 바쉬코프스카, 제시카 채스테인, 톰 히들스턴, 찰리 허넘, 짐 비버 등이 출연하였다.

한편, 전편의 각본가였던 트래비스 비첨은 속편의 원안 구성에 참여하긴 했으나, 현재 각본 작업에는 관여하고 있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델 토로는 이에 대해 그가 ‘TV 업계의 거물이 되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비첨은 폭스 채널에서 방영 예정인 TV 시리즈 <상형문자>의 기획자 겸 각본가로서 바쁘게 일하고 있다.

참고로, 비첨은 9일 자신의 트위터에 ‘<퍼시픽 림>에 대해서는 언제까지나 특별한 애착을 갖게 될 것이다. 다만 지금은 내 손에 있지 않으며 작업 기간도 너무 짧다. 여하튼, 속편은 끝내줄 것이다. 나 역시 다른 사람들 만큼이나 속편을 보고 싶다.’ 라는 글을 올렸다. 원문은 여기여기서 확인하시라.

출처: 버즈피드

[X-멘: 퍼스트 클래스] (2011)

(C) 20th Century Fox, Marvel Entertainment
(C) 20th Century Fox, Marvel Entertainment

브라이언 싱어 감독의 <X-멘>과 그 속편 <X2>가 그토록 기억에 남았던 이유는 ‘다름’을 ‘틀림’으로 오인하는 인간의 편견과 그것으로부터 가지를 친 차별과 소외, 억압 그리고 폭력에 대한 문제의식을 수퍼히어로 영화라는 틀에 요령 있게 녹여냄으로써, 대중영화/장르영화의 참신한 전범을 만들었기 때문이다. 싱어는 인간이 이해할 수 없는 힘을 지녔다는 이유로 고통 받아야 했던 뮤턴트들이 스스로의 존재 가치를 찾아나서는 여정을 섬세하고 현실적으로 묘사하여, 오락은 물론 주제 의식도 탄탄하게 갖춘 수퍼히어로 영화를 빚어냈다. 내가 보기에 이들 두 편의 영화, 특히 제1편 <X-멘>은 수퍼히어로 영화 붐의 결정적인 촉발점이 된 <스파이더맨> 이전에 이미 21세기 수퍼히어로 영화의 나아갈 방향을 성공적으로 제시했다고 생각한다. 관객의 마음에 공명을 일으키는 분명한 주제 의식, 현실의 물리법칙을 최대한 준수하면서도 수퍼히어로의 신화적 매력을 결코 등한시하지 않은 세밀하고 효과적인 스토리텔링은 <X-멘>의 뒤를 이었던 수많은 수퍼히어로 영화 가운데 불과 몇 편만이 제대로 이뤄냈을 뿐이다.

싱어는 이 프리퀄 <X-멘: 퍼스트 클래스>(이하 ‘퍼스트 클래스’)에서 제작자로 물러났고, 이번에는 <킥애스>로 재기발랄한 연출력을 뽐냈던 매튜 본이 감독 자리에 앉았다. 그렇지만 이 영화에서 싱어가 <X-멘>과 <X2>에서 유지했던 핵심은 <퍼스트 클래스>에서도 그 빛을 전혀 잃지 않았다. ‘그리 머지 않은 미래’로 시대 배경을 다소 느슨하게 제시했던 전편과는 달리 약 50여년 전의 이야기를 그린 <퍼스트 클래스>는 2차대전 당시 나치의 만행, 60년대 인권운동이나 쿠바 미사일 위기 등의 현대사와 X-멘의 결성이라는 수퍼히어로 세계의 신화를 과감히 연결한다. 이야기의 시공간은 더욱 구체적으로 설정되고, 전편에서 불거졌던 갈등의 원인과 숨겨졌던 이야기들이 밝혀지면서 X-멘의 영화 세계는 한층 더 복잡해지고 생동감을 띤다. <퍼스트 클래스>는 단순히 X-멘 영화 시리즈 여기저기에 뚫린 이야기의 공백을 메우는 데 그치지 않는다. 이 영화는 그 임무를 아주 훌륭히 수행하는 것은 물론, X-멘 영화 세계를 의미 있게 확장한다.

<퍼스트 클래스>의 연출이 완전무결하다고는 말할 수 없다. 전편보다 등장인물이 두세 배는 늘어났고 그 대부분은 뮤턴트다. 아마도 그들의 초능력을 하나씩 보여 주는 것만으로도 상영시간의 절반은 채울 수 있었을 것이다. 굵직한 역사적 사건에 X-멘 결성이라는 중요한 플롯 포인트를 엮어야 하고, 제목이 뜻하는 바에 맞춰 뮤턴트들이 훈련할 시간도 필요하다. 프리퀄이니만큼 X교수, 매그니토, 미스틱 등 주요 등장인물 각각의 이야기를 발굴, 발전시키되 전편과 무리 없이 연결시켜야 하고, 조단역급 뮤턴트들도 다루어야 한다. 원작 및 전편 팬들을 즐겁게 해 줄 인용과 서비스도 군데군데 뿌려 두어야 한다(그 중에는 굉장히 재미있는 것들도 몇 가지 있다). 여름 블록버스터 전쟁 참전작이니 액션과 시각효과도 잘 짜 넣어야 한다. 장면이 매우 빠르게 바뀌어 가고, 그때마다 새로운 등장인물이 나와 새로운 초능력을 선보이거나 이야기를 새로운 방향으로 돌리는 등 계속해서 못 보던 무엇인가를 한다. 이야기를 구성하는 정보량이 아무튼 굉장히 많다. 집중해서 보아야 하고, 가능하면 두어 번 다시 보기를 권할 정도이다.

그럼에도 이 같은 구성상의 난이도를 고려하면, <퍼스트 클래스>는 기적적으로 균형을 잡고 있다. 100%는 아니지만, 98% 이상이라고 할까. 단 한 장면도 낭비되지 않았고, 묘사는 간결하며 군살이 없다. 어쩌면 조금 부족하지 않나 싶은 감이 흠이라면 흠이지만 거슬릴 만큼은 아니다. 보고 나면 이야기와 주제가 깔끔히 정리된다. 무엇보다도 <X-멘>과 <X2>의 유전자를 한 톨도 흐트러트리지 않은 채 계승하고 있어 그 매력과 향기를 한껏 느낄 수 있으니 기쁘다. 배우들 한 명 한 명 모두가 등장인물을 살아 숨쉬도록 연기했지만, 특히 제임스 매커보이와 마이클 파스벤더는 뛰어나다. 케빈 베이컨도 제법 위협적인 악역을 잘 소화했다. 그야말로 발군의 만듦새. 전편의 완성도에 버금가는 것은 물론, <아이언 맨>이나 <스파이더맨> 1, 2편을 잇는 ‘최고의 마블 수퍼히어로 영화’로서 손색이 없다.

충분한 가능성이 있었음에도 그것을 제대로 구현하지 못했던 <X-멘: 최후의 전쟁>과 <X-멘 탄생: 울버린>에 실망했던 팬이라면, <퍼스트 클래스>는 가뭄 끝에 단비와도 같은 작품이다. 사실 이것은 보통 단비가 아니다. <퍼스트 클래스>는 멋진 X-멘 영화에 목말라 있었던 팬들을 촉촉하고 따뜻하게 적셔 주고, 그들의 가슴을 힘차게 뛰게 한다. 한마디로 우리가 바라 왔던 바로 그 X-멘 영화, 아니, 분명히 그 이상이다.

원제: X-Men: First Class
감독: 매튜 본
주연: 제임스 매커보이, 마이클 파스벤더, 제니퍼 로렌스, 케빈 베이컨, 니콜라스 홀트
북미 개봉: 2011년 6월 3일
한국 개봉: 2011년 6월 2일

[X-멘: 최후의 전쟁] (2006)

(C) 20th Century Fox
(C) 20th Century Fox

가장 아쉬운 점은 1, 2편의 장점이었던 ‘사려 깊음’이 사라졌다는 것. 브렛 래트너의 연출은 브라이언 싱어만큼 섬세하지 못했다. 뮤턴트 치료제를 맞고 보통 인간이 되어버린 미스틱을 버리고 떠나는 매그니토는 내가 알고 있던 그가 아니었다. 논리적으로 따지기 전에 감정적으로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는 장면이었다.

갑자기 끼어든 피닉스에 대한 설정도 불편했다. 2편의 결말에서 진 그레이가 부활하리라는 암시가 있긴 했지만, 정작 부활 과정에서 ‘왜’와 ‘어떻게’를 제대로 보여주지 않았다. <X-멘> 정도의 프랜차이즈라면 원작 만화의 골수팬들만으로도 충분히 장사가 되겠지만, 영화판은 그 범위를 넘어 ‘보통 관객들’까지 고려한 매체다. ‘원작을 읽어’ 라는 말 한마디로 영화의 완성도를 포기한다는 것은 만드는 사람들의 직무유기라고 볼 수밖에 없다.

로그-바비 드레이크-키티 프라이드의 삼각관계 역시, 결말에서 로그가 왜 그렇게까지 해야 했는지 설명하기엔 부족했다(소설판에서는 반대의 전개라고 한다). 어설프기 짝이 없는 이 서브플롯은 2편에서 비참할 정도로 비중이 줄어들었던 로그를 결국 확인사살하고 만다. 이는 사이클롭스도 마찬가지이다.

액션은 3부작 가운데 최고다. 새로운 뮤턴트의 등장과 그들 고유의 능력을 최대한 이끌어낸 장면의 연속. 클라이맥스는 1편부터 이어져 온 로건과 진의 관계를 마무리하는 방법으로서도 충분히 기능했다.

20년 전을 묘사한 도입부는 외전의 예고편일까. 엔젤은 마지막 장면의 그림 만들기를 위한 필수 요소였나. 3부작의 결말을 어떻게 내긴 했지만, 몇몇 치명적인 실수를 비롯한 아쉬움이 짙게 남는다.

원제: X-Men: The Last Stand
감독: 브렛 래트너
주연: 휴 잭먼, 할리 베리, 패트릭 스튜어트, 이언 맥켈런, 팜케 얀센
북미 개봉: 2006년 5월 26일
한국 개봉: 2006년 6월 1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