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지라 대 콩] VOD 출시

<고지라 대 콩>(Godzilla vs. Kong)이 4월 22일 오늘 국내 VOD로 출시되었다. 내가 시청하는 범위에서는 올레 TV, 네이버 시리즈온에 올라온 것이 확인되었다. 각자 이용하는 서비스를 확인해 보시라.

생각보다 빨리 VOD로 나왔다 싶지만, 국내 개봉일이 3월 25일이었으므로 얼추 한 달이 다 되었다. 헐리우드 메이저 스튜디오 작품의 일반적인 VOD 홀드백 기간이다. 아직 상영 중인 극장이 있지만 21일 현재 199개관*에 불과하고 줄어드는 속도도 빨라서, 이번 주가 지나면 사실상 종영된다고 봐야 할 것이다.

<고지라 대 콩>은 개봉 이후 2주 연속 주말 흥행 순위 1위를 차지하면서, 21일 현재까지 69만 명**의 전국 관객을 동원했다. 전작 <고지라: 괴수의 왕> 최종 관객수인 35만 명을 크게 넘어섰고, <고지라>(2014)의 70만 명에 육박하는 기록이다. 몬스터버스 시리즈 국내 최대 흥행작인 <콩: 스컬 아일랜드>의 168만 명에 비할 바는 못되지만, 코로나19 상황임을 감안하면 상당히 선전했다고 할 수 있다.

VOD가 나왔으니 다음 수순은 물리 매체인 블루레이 디스크와 DVD일 텐데, 6-7월경 발매될 것으로 예상된다. 몬스터버스 시리즈를 일단락하는 작품이니만큼 전작을 묶은 타이틀 세트의 출시도 기대해 봄직하다.


출처: 워너 브라더스 코리아 공식 페이스북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 2021년 4월 21일자 박스 오피스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 <고질라 VS. 콩> 2021년 4월 21일 현재 통계 정보

[킹콩 대 고지라] 1963년 국내 개봉설에 관하여

한겨레와 네이버가 제휴한 영화 전문 매체 ‘씨네플레이’에 오늘 이런 글이 올라왔다는 지인의 제보를 받았다.

https://m.blog.naver.com/cine_play/222283643920


이달 25일로 예정된 <고지라 대 콩>(Godzilla vs. Kong) 국내 개봉에 편승하여, 실은 고지라와 콩은 1962년 <킹콩 대 고지라>에서 맞붙은 적이 있는데, 놀랍게도 이 영화는 1963년 1월 국내 개봉했으며 국내 최초로 상영된 일본영화라는 것이다.

괴수영화를 잘 모르거나 즐기지 않는 관객에게 <킹콩 대 고지라>는 금시초문이겠지만, 괴수 팬들에게는 기본 상식이자 필수 감상작이니 여기서 상세히 언급할 필요는 없겠다. 내가 주목하고 싶은 것은 <킹콩 대 고지라>의 1963년 1월 국내 개봉설이다. 이 글의 필자 이하영 씨는 <킹콩 대 고지라>의 국내 개봉이 미국영화로 위장한 우회 개봉일 것이라고 추정하고 있다. 아울러 <킹콩 대 고지라>는 이후 <킹콩 최후의 결전>이라는 제목으로 비디오 출시가 되었는데, 감독과 배우의 이름을 엉터리로 표기하고 한국어 더빙을 해서 헐리우드 영화로 둔갑했다고 적었다.

<킹콩 최후의 결전> 비디오에 대한 내용은 사실이다. 나는 그 비디오카세트를 갖고 있고 본편도 직접 보았다. 일본영화가 아직 개방되지 않았던 시절, 일본영화를 헐리우드영화인 양 위장하여 극장에 걸거나 비디오로 출시한 일이 종종 있었던 것도 사실이다. 재미있게도 고지라 시리즈에는 <킹콩 최후의 결전> 말고도 그러한 위장, 우회 배급의 예가 또 있다. 이에 대해서는 다른 글에서 좀 더 자세히 이야기하도록 하겠다.

[킹콩 최후의 결전] VHS 비디오카세트. 개인 소장품. 1990년 동아미디어 출시.
[킹콩 최후의 결전] 타이틀 화면. 위 사진의 VHS 캡처. (C) Toho Co., Ltd. / Universal Pictures / John Beck / RKO General Pictures

그렇다면 <킹콩 대 고지라>의 1963년 1월 국내 개봉설을 따져 보자. 정부가 외국영화 수입을 매우 제한적으로 허용했고 일본영화 수입은 아예 금지하고 있던 1960년대 초반에 어떻게 <킹콩 대 고지라>가 한국에 개봉할 수 있었을까? 시대상에 비추어 봤을 때 그럴 법하지 않은 주제에 대해 글을 쓰려면 기본적으로 해결해야 하는 문제가 있다. 그것은 바로 ‘근거를 제시하는 것’이다. 그러나 이하영 씨의 글에는 주장에 대한 근거가 전혀 나와 있지 않다.

먼저, 이하영 씨는 <킹콩 대 고지라>가 한국에 수입되었다는 ‘근거’로 유니버설을 통해 미국에 상영되었으니 그걸로 우회하여 수입했을 거라고 ‘추정’한다. 그리고 1990년 비디오로 출시된 <킹콩 최후의 결전>은 유니버설이 배급한 헐리우드 영화로 검열 당국을 속이기 위해 감독과 출연진 이름을 미국식으로 바꾸고, 한국어 더빙까지 했다고 역시 ‘추정’한다. 여기까지 나열한 것 가운데 맞는 것은 감독과 출연진 이름을 미국식으로 바꾼 것이 전부다(위 비디오카세트 사진으로 확인할 수 있듯이). 나머지가 몽땅 ‘추정’일 수밖에 없는 까닭은 다음과 같다.

미국에서 유니버설이 배급한 <킹콩 대 고지라>는 서양인 배우들이 등장하는 장면을 새로이 촬영, 삽입하고 재편집과 영어 더빙을 하여 대대적인 현지화를 거친 별도의 판본이라는 것이다. 그리고 비디오로 출시된 <킹콩 최후의 결전> 역시 이 미국 개봉판을 바탕으로 다시금 재편집과 한국어 더빙을 거친 또 하나의 판본이라는 것. 그렇지만 이하영 씨의 글에는 <킹콩 대 고지라>가 미국에서도 상영되었다고만 했지, 현지화된 판본으로 공개되었다는 언급은 없다. 배경을 모르는 독자는 오리지널 일본판이 그대로 미국에서 상영되었고, 그것이 한국으로 넘어왔을 거라고 해석할 수밖에 없다.

물론 <킹콩 대 고지라>는 미국과 일본의 대표 괴수의 격돌을 그린 영화이므로 일본 원판에도 서양인 배우가 몇 명 출연하긴 한다. 하지만 어디까지나 일본을 주된 무대로 한 일본영화이므로 일본 배우들의 출연 장면 비중이 압도적으로 높다. 반면 유니버설의 미국 공개판은 다른 서양인 배우들과 함께 상당한 재편집을 통해 일본 장면 분량을 크게 줄였고 영어 더빙까지 되어 있다. 만일 일본판 그대로였다면 <킹콩 최후의 결전> 비디오 출시 당시 감독과 배우의 이름을 미국식으로 바꾸는 것 정도로는 절대로 당국을 속일 수 없었을 것이다. 이건 두 판본을 감상하는 것만으로 간단히 논파할 수 있다. 두 판본 다 양국에서 블루레이 디스크와 DVD로 나와 있으니 궁금하면 구해 보시라. 해외 직구가 가능한 세상에 못할 일이 뭔가? 뿐만 아니라 미국판은 국내 케이블 채널 아시아 M에서 가끔 틀어 주기까지 한다.

미국판에 새로 촬영되어 삽입된 장면 중 하나. 2021년 1월 13일 아시아 M 방영 녹화본 캡처. (C) Toho Co., Ltd. / Universal Pictures / John Beck / RKO General Pictures

또 한 가지, 이하영 씨는 <킹콩 대 고지라>의 국내 개봉 시기가 1963년 1월이라고 추정, 주장한다. 그러나 미국 공개판 <킹콩 대 고지라>의 개봉일은 1963년 6월 26일이다. 1년에 수입 허용되는 외국영화 편수가 정해져 있었고, 영화사가 외국영화를 수입하려면 한국영화를 의무 제작하여 정부의 ‘쿼터’를 얻어야만 했던 시대에, 놀랍게도 일본 괴수영화의 미국 공개판이 미국보다 5개월이나 앞서 개봉했다고? 납득하기 힘든 주장이다. 그럼 도대체 1963년 1월에 국내 개봉했다는 정보는 어디에서 나온 걸까?

궁금증은 의외로 금세 풀렸다. 인터넷 무비 데이터베이스(IMDb)의 <킹콩 대 고지라> 항목에 이 영화의 한국 개봉일이 1963년 1월 5일(!)로 게시되어 있던 것이다. 게다가 구글에서 <킹콩 대 고지라>를 검색해도 마찬가지 결과가 나온다. 아마도 필자는 이 자료에 기반하여 이른바 ‘국내 개봉설’을 주장한 것 같다. 하지만 유저가 직접 정보를 올릴 수 있는 IMDb의 특성상 틀린 정보가 게시될 가능성은 배제할 수 없다. IMDb에 <킹콩 대 고지라> 한국 개봉일 정보를 근거 부족으로 삭제 요청해 두었으니, 기록을 위해 캡처 화면을 첨부해 둔다.

2021년 3월 22일 캡처.

네이버 뉴스 라이브러리를 검색해 봤지만 관련 정보는 찾을 수 없었다. 1963년 1월 5일 신문 영화 광고란을 살펴도 <킹콩 대 고지라>는 없었다. 어렵사리 수입한 외국영화이니 당연히 신문에 광고를 내서 관객을 조금이라도 더 끌어모아야 할 텐데 어디에도 그런 흔적이 없다. 영상물등급위원회에서 ‘킹콩’과 ‘고질라’ 또는 ‘고지라’로 검색해도 관련 정보는 없었다.

학자의 연구를 위한 자료 검색이나 추적도 아니고, 이 정도만 찾아 봐도 <킹콩 대 고지라>의 1963년 1월 국내 개봉설은 의심할 수밖에 없는 주장이다. 씨네플레이의 글에 주장에 대한 근거가 전혀 없으니 더더욱 그럴 만하다. 게다가 아래 본문을 꼼꼼히 읽어 보면 우회 개봉이라는 편법을 썼을 것이라는 설명을 먼 훗날인 1990년 출시된 비디오에 대한 설명과 뭉뚱그려서 얼핏 주의깊게 읽지 않으면 1963년의 일을 1990년의 일로 대충 얼버무렸다는 걸 알아채지 못하고 넘어갈 수도 있다. 필자 스스로도 주장에 대한 근거를 댈 수 없거나 자신이 없으니 이렇게 써 놓은 것이 아닐까?
1963년 국내 개봉설보다는 지엽적인 내용이지만, 킹콩이 승리했다는 서술도 틀렸다. 일본 원판은 무승부로 처리했고 미국판은 승부를 모호하게 얼버무렸다. 실은 <킹콩 대 고지라> 오리지널 일본판에서는 고지라가, 미국판에서는 킹콩이 각각 승리한다는 2가지 결말에 대한 도시전설이 오랫동안 나돌았다. 지금은 정보 격차의 해소 및 홈 비디오의 보급으로 이미 논파된 지 오래이며, 요즘 덕질하는 괴수 팬들은 쉰 떡밥이라며 아무도 신경쓰지 않는다. 본편의 묘사에 따르면 일본판에서는 고향으로 돌아가는 킹콩을 보여주면서 킹콩과 고지라의 울음소리를 차례로 삽입하여 무승부임을 암시했고, 미국판에서는 고지라의 울음소리가 삭제된 대신 ‘고지라가 흔적없이 사라졌다’는 대사로 승부를 모호하게 처리했다. 결말은 하나 뿐인데 그 처리와 해석에 차이를 둔 것이다.

필자 이하영 씨는 하하필름스의 대표이자 [영화 배급과 흥행]이라는, 국내에서는 드물게 배급이라는 주제를 다룬 책을 내기도 했다. 영화계가 어떻게 돌아가는지, 배급은 어떻게 기능하는지 등에 대해서 일개 팬인 나와는 비교할 수 없는 경험과 식견을 지녔을 것이다. 하지만 그런 일개 팬이 봐도 의아함을 감출 수 없는 근거가 전무한 주장을 접하고 나니 필자가 고지라와 킹콩에 대해서는 잘 모르는 데다가, <킹콩 대 고지라> 본편을 보지도 않았을 거라는 심증이 점점 굳어지고 있다. 이 글은 결과적으로 <고지라 대 콩>과 <킹콩 대 고지라>를 처음으로 접하게 될 관객을 호도하고 말 것이다. 이 영화의 2가지 결말설이 한 잡지의 잘못된 글로 인해 수십 년동안 나돌았던 것처럼 말이다. 괴수영화, 특히 고지라 시리즈를 사랑하는 팬으로서 유감을 금할 수 없다.

그럼에도 나는 <킹콩 대 고지라>가 1963년 1월 한국에 개봉했을지도 모른다는 주장을 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1% 정도는 믿고 싶다. 오랜 세월이 지나 새로이 발굴, 발견되는 유물이나 사실이 있지 않은가? 어쩌면, 정말로 어쩌면 그랬을지도 모르는 것이며 나도 그 정도는 흥미를 갖고 있다. 마지막으로 이하영 씨의 글 제목을 인용해 본다.

‘<킹콩 대 고질라> 1963년 우리나라에서 개봉된 적이 있다?’

가능성이 희박해 보이지만 그랬을지도 모른다. 하지만 그 주장을 받아들일 수는 없다.

내가 그 주장을 받아들이게 하고 싶은가?

그렇다면 근거를 대라.

[고지라] 속편 촬영 개시 – 모스라, 라돈, 킹기도라 등장

헐리우드판 <고지라>(2014)의 속편이 드디어 촬영에 들어갔다. 이와 함께 모스라, 라돈, 킹기도라 등 3대 괴수의 등장을 예고한 시놉시스도 발표되었다.

레전더리 픽처스와 워너 브라더스가 20일 발표한 속편의 시놉시스는 다음과 같다.

이 새로운 이야기는 미지동물학 기관 모나크와 그 조직원들의 영웅적인 활약을 따라간다. 그들은 강력한 고지라와 그가 격돌하는 모스라, 라돈 그리고 고지라 최대의 적수인 삼두괴수 킹기도라 등 마치 신과도 같은 수많은 대괴수들에 맞선다. 단순한 신화로만 여겨졌던 이 고대 우수종들이 다시 일어나 패권을 위해 겨루기 시작하자, 인류는 존망의 위기에 몰린다.

고지라의 상대 괴수인 모스라, 라돈, 킹기도라의 등장은 2014년 7월 샌디에고 코믹콘에서 이루어진 속편의 제작 발표에도 포함된 내용이지만, 이 3마리가 모두 나올 것인지 아니면 그 중 일부만 나올 것인지는 명확히 알 수 없었다. (여기서부터 스포일러 주의) 그러나 올해 3월 개봉한 <콩: 스컬 아일랜드>의 엔드 크레딧 종료 후 고지라는 물론 모스라, 라돈, 킹기도라의 모습이 그려진 벽화 장면이 공개되면서 3마리 모두의 등장이 사실상 확정되었다.

전편 <고지라>에서도 고지라와 오리지널 괴수 무토가 맞붙는 대결이 벌어진 바 있으나, 속편에서는 고지라 시리즈에서도 굴지의 인기를 자랑하는 상대 괴수 3마리가 한꺼번에 나오면서 전편과는 비교할 수 없는 화제를 모을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전편에 대해 괴수의 묘사를 지나칠 정도로 절제했다는 불만이 있기도 했던 만큼, 속편에서는 많은 팬들이 기대했던 대규모 괴수 대결을 볼 수 있을 것 같다. 또한 모스라, 라돈, 킹기도라의 새로운 디자인도 궁금한 부분이다.

속편의 감독은 공포영화 <트릭 오어 트릿>, <크람푸스>로 호평을 받았고 <X2>, <수퍼맨 리턴즈>의 각본가로도 잘 알려진 마이클 도허티. 잭 쉴즈, 전편을 집필한 맥스 보렌스타인과 함께 공동 각본가도 겸했다. 도허티 감독은 20일 자신의 트위터에 촬영 첫날을 기념하는 트윗을 올렸다.

“We knew the world would not be the same…” @GodzillaMovie @Legendary @wbpictures #day01

(출처: 마이클 도허티 감독 트위터)

트윗에는 촬영에 사용되는 클래퍼보드의 사진이 첨부되어 있는데, 제목이 아마도 보안상 이유인지 <패덤>(Fathom, 수심을 측정하는 단위)으로 표기되어 있다. 고지라가 심해에서 나타난 괴수임을 생각하면 꽤나 적절한 위장 제목이다.

그밖의 제작진은 다음과 같다.

프로듀서: 메리 페런트, 알렉스 가르시아, 브라이언 로저스, 토머스 털
책임 프로듀서: 배리 H. 월드먼, 잭 쉴즈, 반노 요시미츠, 오쿠히라 켄지
공동 프로듀서: 알렉산드라 멘데스 (레전더리)
촬영감독: 로렌스 셔
프로덕션 디자이너: 스콧 체임블리스
편집: 로저 바튼
의상 디자이너: 루이즈 미겐바크
시각효과: 기욤 로셰롱

출연진으로는 앞서 소식을 전했던 밀리 바비 브라운베라 파미가, 카일 챈들러를 비롯하여 찰스 댄스, 브래들리 윗포드, 토머스 미들디치, 오셰어 잭슨 주니어, 장쯔이, 아이샤 하인즈 등이 발탁되었다. 아울러 전편에도 출연했던 모나크 소속 과학자 와타나베 켄(세리자와 이시로 박사 역)과 샐리 호킨스(비비엔 그레이엄 박사 역)도 돌아온다. 모나크라고 하니 또 덧붙여 둘 것이 이번 속편에 새로이 합류한 장쯔이의 배역. 모나크의 요인으로서 앞으로 다른 후속작에도 등장할 중요한 인물이라고 한다.

촬영은 주로 조지아주 애틀랜타에서 진행될 예정이며, 워너 브라더스가 일본을 제외한 전 세계 배급을 담당한다. 일본에서는 오리지널 고지라 시리즈의 제작사인 토호가 배급한다.

<고지라> 속편은 개럿 에드워즈 감독의 전편 <고지라>와 조던 보그트 로버츠 감독의 <콩: 스컬 아일랜드>에 이어 레전더리-워너가 전개하고 있는 프랜차이즈 ‘몬스터버스(MonsterVerse)’의 3번째 작품이 된다. 몬스터버스는 고대 생태계를 지배했던 거대 생물들이 21세기 현재에 재등장, 지구의 지배자로 군림해 온 인류의 위치를 위협한다는 일련의 이야기로 구성된다. 마블이 성공적으로 꾸려가고 있는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Marvel Cinematic Universe)’의 거대 괴수 버전이라고 할 수 있겠는데, 마블의 쉴드와 마찬가지로 <고지라>에서 첫선을 보였던 미지동물학 기관 모나크가 각 작품의 연결고리 역할을 맡는다.

몬스터버스는 2019년 3월 22일 북미 개봉 예정인 <고지라> 속편에 이어, 2020년 5월 20일 북미 개봉하는 크로스오버 <고지라 대 콩>으로 이어질 계획이다. <고지라 대 콩>은 <유어 넥스트>, <V/H/S>, <ABC 오브 데스>, <블레어 위치>, <데스 노트> 리메이크 등을 연출한 애덤 윙가드 감독이 메가폰을 잡는다.

출처: 스크린랜트, 마이클 도허티 감독 트위터, 비즈니스 와이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