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빈저 다운] (2015)

(C) Dark Dunes Productions, Studio ADI
(C) Dark Dunes Productions, Studio ADI

<하빈저 다운>(Harbinger Down)은 저명한 특수효과 / 특수분장 스탭 알렉 길리스의 장편영화 데뷔작이다. 길리스는 파트너 톰 우드러프 주니어와 함께 <에일리언>과 <에일리언 대 프레데터> 시리즈에서 인상적인 화면을 만들어 냈다. 두 사람이 설립한 특수효과 / 특수분장 전문 업체 어맬거메이티드 다이나믹(ADI)은 지난 30여 년 동안 <레비아탄>, <불가사리>, <죽어야 사는 여자>, <주만지>, <스타쉽 트루퍼스>, <스카이라인>, <엔더의 게임> 등 수많은 작품에 참여하여 관객을 매료시켜 왔다. 길리스와 우드러프는 톰 사비니, 스탠 윈스턴, 스티브 존슨, KNB EFX 그룹의 로버트 커츠먼, 그렉 니코테로, 하워드 버거 등과 더불어 80-90년대 전성기를 누린 헐리우드의 ‘SFX 스타’로 꼽힌다.

ADI의 작업을 한마디로 표현한다면 ‘실물’이라고 할 수 있다. 하지만 디지털이 대세가 된 현재 영화 제작 환경에서 그동안 ADI가 해 온 실물 특수효과 위주로 만들어진 영화를 보긴 상당히 어렵게 됐다. 아마도 길리스는 그럴 기회를 직접 만들고 싶었던 것 같다(이 영화는 크라우드 펀딩으로 제작비를 조달했다). <에일리언 2>와 <에일리언 3>에서 잊을 수 없는 연기를 보여 준 베테랑 장르영화 배우 랜스 헨릭슨이 주연을 맡았는데, 영화가 시작되면 헨릭슨도 길리스가 꾸미려는 실물 특수효과 한마당의 요소임이 금세 명확해진다.

유감스럽지만 <하빈저 다운>은 몹시도 따분하고 진부한 설정으로 가득하다. 길리스가 이야기를 빚는 솜씨는 아름답고 환상적이면서도 징그럽고 정교한 특수효과를 연출하는 솜씨에 한참 뒤떨어진다. 헨릭슨을 빼면 배우들 대부분도 별다른 인상을 남기지 못하며, 그저 돌연변이 물곰의 좋은 먹잇감으로 기능할 따름이다.

<하빈저 다운>은 기본적으로 실물 특수효과가 아직 멀쩡히 살아 있음을 역설하는 쇼케이스이다. 화면 속에서 날뛰는 괴물의 모습과 그 독특한 존재감(괴물은 화면 속 그 자리에 말 그대로 ‘있다’)은 영화의 다른 단점을 잠깐씩 잊게 할 만큼 훌륭하다. 그것은 컴퓨터 그래픽 영상이 실물 특수효과를 아직 완전히 따라잡지 못한 지점이고, 그렇게 길리스는 내가 한동안 잊고 있었던 것이 무엇인지를 다시금 일깨워 준다. 최소한 그런 의미에서, <하빈저 다운>은 신선한 경험이었다.

원제: Harbinger Down
감독: 알렉 길리스
주연: 랜스 헨릭슨, 카미유 발사모, 매트 윈스턴
북미 개봉: 2015년 8월 7일
한국 개봉: 2015년 12월 3일

[불가사리] 새 TV 시리즈, 케빈 베이컨 주연/제작으로 개발

(C) Universal Pictures, No Frills Film Production
(C) Universal Pictures, No Frills Film Production

1990년 공개 이후 꾸준한 인기를 누려 온 크리처영화의 수작 <불가사리>(Tremors)가 TV 시리즈로 만들어진다.

이것만으로는 그런가 보다 싶기도 하겠지만, 오리지널 영화의 주연 배우 케빈 베이컨이 주연 겸 총괄 프로듀서로 참여한다는 점은 귀를 솔깃하게 할 만하다. 베이컨은 오리지널 이후 <불가사리> 시리즈에 일절 관여한 적이 없으므로, 무려 25년 만의 복귀가 된다. 베이컨의 배역도 밸런타인 맥키 그대로이며, 무대 역시 본편에서 설정된 가상의 네바다주 사막 마을 퍼펙션이다.

제작은 유니버설 케이블 프로덕션과 <패러노멀 액티비티>, <인시디어스>, <살인 소설> 시리즈로 유명한 제이슨 블룸 프로듀서의 제작사 블룸하우스 프로덕션이 담당한다. 방영 채널은 미정.

<불가사리>는 땅속에 서식하는 괴물 ‘그라보이드’의 습격과 이에 대처하는 인간군상의 모습을 절묘한 스릴과 코미디 연출로 그려낸 영화. 본작의 성공은 4편의 속편으로 이어졌으며(최근작은 지난 10월 공개), 2003년에는 사이파이 채널에서 TV 시리즈로도 방영되었다(전 1시즌 13화). 따라서 이번 신작은 두 번째 TV용 작품이다.

제1편의 감독은 론 언더우드였고 베이컨, 프레드 워드, 마이클 그로스, 핀 카터, 레바 맥킨타이어, 빅터 웡 등이 출연했다. 베이컨은 제1편 이후 손을 뗐었지만 프레드 워드는 마이클 그로스와 함께 1996년 제2편에서 주연을 맡았으며, 이후 나머지 속편과 TV 시리즈는 그로스가 이끌었다.

컴퓨터 그래픽이 보편화되기 이전 작품이라 전편 실물 특수효과가 사용되었는데, 그라보이드의 생태와 습성을 정교하게 표현하여 호평을 받았다. 이는 <에일리언> 시리즈로 유명한 알렉 길리스와 톰 우드러프 주니어의 솜씨. 하지만 제2편부터는 그라보이드의 변종을 표현하기 위해 CG가 도입되기 시작했다.

케빈 베이컨의 복귀로 단숨에 기대작이 된 <불가사리> TV 시리즈에 대한 소식은 앞으로 종종 전하도록 하겠다.

출처: 엔터테인먼트 위클리

[레비아탄] 북미판 블루레이 사양

앞서 8월 북미 출시 소식을 전했던 1989년작 크리처영화 <레비아탄>(Leviathan) 블루레이 디스크의 부록 목록이 최근 발표되었다.

스크림 팩토리가 출시하는 <레비아탄> 블루레이에는 다음과 같은 부록이 실릴 예정이다.

– 배우 헥토르 엘리존도와 어니 허드슨 인터뷰
– 괴물 특수효과 담당 알렉 길리스와 톰 우드러프 주니어 인터뷰
– 예고편

아울러 출시일은 8월 19일, 정가는 24달러 97센트로 잡혔다.

(C) Filmauro / Gordon Company / MGM
(C) Filmauro / Gordon Company / MGM

출처: 스크림 팩토리 공식 페이스북, 스크림 팩토리 공식 웹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