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 에반겔리온 극장판] 팸플릿 도착

<신 에반겔리온 극장판>(シン・エヴァンゲリオン劇場版) 팸플릿이 도착하여 간단히 살펴보기로 한다. 이 팸플릿은 본편이 일본에서 개봉하고 1주일 뒤인 3월 15일부터 통신판매가 시작되었고, 그로부터 1개월 남짓 지난 4월 16일 발송되었다. 배송대행에 1주일이 더 걸려서 주문한 지 약 40일 만에 받아 볼 수 있었다.

그런데 판매처인 무빅(MOVIC)… 이 인간들이 상자에 완충재도 없이 포장해 버린 바람에 꽤나 험난한 배송 과정을 거쳤음이 역력하다. 상자 속에서 내내 핀볼처럼 굴려졌을 테니 말이다. 여기저기 너덜너덜해진 겉비닐을 보라.


팸플릿 장정이 손상되지 않아 그나마 다행이다. 모서리가 짓이겨지지도 않았고 책등도 꼿꼿하다. 포장 상태와 배송 기간을 생각하면 기적이나 마찬가지다.


조금 흐트러졌지만 여하튼 겉비닐을 제거하기 전에는 이런 모습이다. 에바 신극장판 시리즈의 팸플릿은 스포일러를 방지한다는 명목으로 봉인된 상태로 판매되어 관객의 궁금증을 자극하는 것이 특징이다. 그들 상당수가 영화를 보기 전에 극장 로비에서 팸플릿을 구입할 테니까. <서>와 <파>의 팸플릿은 스티커로 봉인되었고, <Q>와 이번 <신 에바>는 비닐봉투에 담겨 밀봉되었다. 안노 히데아키가 총감독을 맡은 또 다른 작품 <신 고지라>의 팸플릿도 가로로 띠지를 둘러 봉인을 대신한 바 있다.



스포일러 주의 경고는 뒷면에 있다.


겉비닐을 제거한 내용물. 팸플릿 본체(A4 / 80쪽)와 상품 광고가 실린 소책자(38쪽)로 이루어져 있다. 팸플릿과 광고 소책자 모두 코로나19 긴급사태 선포로 연기되기 이전 개봉일(1월 23일)에 맞춰 인쇄되었다. 팸플릿 발행일(개봉일과 동일)과 소책자에 실린 일부 광고 정보 역시 그때 기준이어서 공식 웹사이트에 정정 고지가 올라왔었다. 소책자 수정본은 따로 pdf를 배포했다.


앞선 세 작품과 달리 연필 스케치 같은 일러스트레이션이 앞표지를 장식했다. 어떤 장면인지는 몰라도 구도만 본다면 울트라맨 등장 모습이 자연스럽게 떠오른다. 안노와 히구치 신지 콤비의 바로 다음 작품이 <신 울트라맨>이긴 한데… 우연이겠지.


뒷표지는 한가운데쯤 작은 서체로 인쇄되어 눈에 잘 띄지 않는 에바 공식 웹사이트 주소를 빼면 백지에 가까워서 생략한다. 스포일러를 막고자 본문 일부 소개도 하지 않는다. 실은 팸플릿을 펼쳐 보지도 않아서 나도 어떤 내용이 실려 있는지 모른다. 그저 본편이 하루빨리 국내 공개되길 바랄 따름이다.

역대 신극장판 시리즈 팸플릿과 함께. <Q>만 호화판과 일반판 2종이 나왔는데 내 것은 일반판이다.


에바와 이런저런 관계가 있는 작품 <신 고지라>의 팸플릿도 가져왔다. 다분히 의도적(…)인 순서로 늘어놓았다.


<Q> 팸플릿은 동시상영되었던 특촬 단편영화 <거신병 토쿄에 나타나다> 팸플릿을 겸한다. 이 <거신병…>이라는 작품의 존재, 그리고 <Q> 다음 작품이 <신 에바>가 아닌 <신 고지라>였다는 사실을 스쳐갈 때마다 묘한 화학반응의 흔적이 느껴진다.


<신 에반겔리온 극장판>, 언제쯤 볼 수 있을까? <귀멸의 칼날> 극장판의 히트가 일본 애니메이션 수입을 얼마간이라도 활성화할 법 한데… 앞선 시리즈가 모두 극장에 걸렸으니 <신 에바>도 스크린을 통해 유종의 미를 거두면 좋겠다. 그때까지 이 팸플릿은 봉인 없이 봉인해 두기로 한다.

안노 히데아키와 히구치 신지, 일본판 [고지라] 신작 지휘!

내년 여름 공개가 예정되어 있는 일본판 <고지라>(ゴジラ) 신작을 이끌 지휘자로 안노 히데아키와 히구치 신지가 발탁되었다.

4월 1일 오늘, 만우절 거짓말처럼 발표된(그러나 거짓말은 아닌) 내용에 따르면 이번 신작에서 안노 히데아키는 총감독 및 각본, 히구치 신지는 감독 겸 특기감독을 맡게 된다. <톱을 노려라!>, <신비한 바다의 나디아>, <신세기 에반겔리온> 등 당대를 뒤흔든 화제작을 함께 만들어 온 두 사람은 열렬한 특촬 팬이기도 하며, 자신들의 작품에 특촬로부터 영향 받은 요소를 즐겨 넣는 것으로도 유명하다.

이러한 배경을 살려 안노는 2012년부터 전시회 ‘관장 안노 히데아키 특촬 박물관’을 순회 전개 중이며, 히구치와 <에반겔리온 신극장판: Q> 상영 전 공개된 단편 특촬영화 <거신병 토쿄에 나타나다>를 제작하기도 했다. 또한 히구치는 1984년판 <고지라>의 특촬 스탭으로 영화계에 들어간 이래, 일본 괴수영화의 걸작으로 손꼽히는 헤이세이 가메라 3부작의 특기감독과 <일본 침몰> 리메이크, <진격의 거인> 실사판 등을 만들었다. 각자의 지명도와 특촬에 대한 깊은 조예 등으로 미루어 그야말로 ‘설마’ 싶었지만 정말로 실현되리라고는 감히 예상하지 못했던 인선이라 하겠다.

당초 안노는 2013년 1월 연출 의뢰를 받았으나, <에반겔리온 신극장판: Q>를 만든 뒤의 피로감 등을 이유로 거절했다고 한다. 그러나 토호와 히구치의 설득으로 마음을 바꾸어 같은 해 3월 수락, 6월에는 기획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안노-히구치 양 감독의 발탁과 함께, 신작에 등장할 고지라에 대한 정보도 조금 밝혀졌다. 지난해 공개된 헐리우드판 리메이크의 고지라가 역대 최대 신장인 108m로 화제를 모은 바 있는데, 새로운 일본판 고지라는 이를 대폭 웃도는 사상 최대가 된다고 한다. 고지라의 발자국 모양도 공개되었다(아래 사진 참조). 그밖에 무대가 일본이 된다는 것 이외의 시놉시스나 설정 등에 대한 정보는 베일에 가려진 상태.

촬영은 올가을 시작될 예정이다. 안노 총감독은 <에반겔리온> 신극장판 시리즈의 완결편 <신 에반겔리온 극장판 :||> 작업을 병행해야 하는 빠듯한 일정과 헐리우드판에 비해 여유롭지 못한 제작 환경을 감당해야 하지만, 12년 만에 부활하는 본고장 고지라 영화를 위한 의욕에 충만한 모습이다.

일본판 <고지라> 신작에 대한 소식은 앞으로도 계속 전하도록 하겠다.

안노 히데아키(왼쪽)와 히구치 신지. (C) Toho Co., Ltd.
안노 히데아키(왼쪽)와 히구치 신지. (C) Toho Co., Ltd.
고지라의 발자국. 자세히 보면 오른쪽 새끼발가락 밑에 삼엽충이 있다. 제1편의 인용? (C) Toho Co., Ltd.
고지라의 발자국. 자세히 보면 오른쪽 새끼발가락 밑에 삼엽충이 있다. < 고지라> 제1편의 인용? (C) Toho Co., Ltd.

출처: 아니메! 아니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