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콩고] 블루레이 북미 출시

(C) Paramount Pictures
(C) Paramount Pictures

<쥐라기 공원> 마이클 크라이튼의 소설을 원작으로 한 1995년도 영화 <콩고>(Congo)가 9월 16일 북미에서 블루레이 디스크로 출시된다.

디스크의 구체적인 사양은 현재 발표된 내용이 없는 상태. 구작이고 눈에 띄는 흥행작도 아니기 때문에 부록은 기존 DVD에 실렸던 예고편이 그대로 옮겨지거나 아예 삭제될 것으로 전망된다. 정가는 14달러 97센트. 아마존 기준으로 10달러 48센트에 예약 판매 중이다. 이 영화는 본래 파라마운트 작품인데, 파라마운트의 일부 구작 타이틀을 출시 대행하고 있는 워너 브라더스와의 계약에 따라 워너 브라더스 홈 엔터테인먼트가 출시한다.

<콩고>의 원작은 크라이튼이 1980년 발표한 동명 소설. 콩고의 정글에서 반도체 원료로 쓰일 특수한 다이아몬드를 찾던 탐험대가 정체불명의 회색 고릴라들로부터 습격을 받아 전멸한다. 사건 조사를 위해 캐런 로스가 이끄는 새로운 팀이 파견되는데, 일행 중에는 수화로 인간과의 의사소통을 실험 중인 고릴라 에이미와 그의 조련사 피터, 용병 먼로 등이 포함되어 있었다. 캐런의 조사단은 또 다른 다국적 탐험대와의 경쟁 끝에 다이아몬드가 묻혀 있는 정글 속의 고대 도시 진즈에 다다르고, 그곳에서 사건의 진실을 발견하게 된다는 것이 줄거리.

역시 크라이튼의 소설을 바탕으로 한 유니버설의 <쥐라기 공원>(1993)이 전례 없는 대성공을 거두자 파라마운트가 그 뒤를 따르려고 만든 것이 바로 이 영화판. 유감스럽게도 평단의 반응은 싸늘했고 흥행 수입도 북미에서 8,100만 달러, 전 세계에서 1억 5,200만 달러를 기록하여 <쥐라기 공원>의 영광을 재현하지는 못했다(물론 그 자체로는 준수한 성적이었다). 제작진은 당초 <쥐라기 공원>의 공룡들처럼 고릴라도 컴퓨터 그래픽으로 구현할 계획이었으나, 당시 기술로는 털의 재현이 어려워 전통적인 특수효과인 애니메트로닉스와 퍼펫 조종, 배우가 입는 고릴라 마스크와 수트를 사용할 수밖에 없었다. 이 특수효과는 스탠 윈스턴이 담당했다.

감독은 인디애나 존스 시리즈, <백 투 더 퓨처> 3부작, <누가 로저 래빗을 모함했는가>, <식스 센스>, 제이슨 본 시리즈 등을 제작한 명 프로듀서 프랭크 마셜. 그의 본업은 프로듀서지만 1990년 <아라크네의 비밀>로 감독 데뷔하여 <얼라이브>(1993), <에이트 빌로우>(2006) 등을 직접 연출하기도 했다. 주연은 로라 리니(캐런 로스 역), 딜런 월쉬(피터 엘리어트 역), 어니 허드슨(먼로 켈리 역), 팀 커리, 그랜트 헤슬로프, 조 돈 베이커, 브루스 캠벨 등.

출처: 블루레이 닷컴

[핸콕] (2008)

(C) Columbia Pictures
(C) Columbia Pictures

수퍼히어로 존 핸콕은 LA의 골칫거리이다. 그는 주정뱅이에 성질도 더러운 민폐 덩어리여서 트러블을 해결하려다 자신이 트러블이 되고 마는 인물이다. 그러나 우연한 기회에 바로 그 트러블 때문에 목숨을 건진 PR 전문가 레이가 보답으로 핸콕의 이미지 교정에 나선다. 핸콕은 점차 시민들의 신뢰를 얻어가지만, 한편으로 레이의 아내 메리에게 눈독을 들이기 시작한다.

여기까지는 전형적인 윌 스미스 영화이다. 실력은 뛰어나지만 반항적이고 타협을 모르는 주인공이 어떤 상황이나 집단과 좌충우돌하는 모습을 경쾌한 코믹 터치로 그리는 것이다. 배우의 이미지와 수퍼히어로 영화의 공식을 재치 있게 뒤튼 극중 상황은 템포가 좋고 시각효과도 훌륭하다(<스파이더맨> 시리즈를 담당했던 존 다이크스트라의 솜씨이다). 그런데 문제의 중반에서, 영화는 관객의 예측을 아득히 초월하며 급선회한다. 당신들은 모두 낚였다. <핸콕>의 예고편은 <식스 센스>가 울고 갈 정도로 만선을 이루었던 것이다.

이제부터 가벼운 수퍼히어로 코미디는 심각하고 어두운 수퍼히어로 드라마로 갑작스럽게 진로를 바꾼다. 솔직히 말하자면, 나는 이 대목에서 코미디로 시작했다가 억지 눈물 짜기로 클라이맥스를 장식하고 다시 코미디로 끝나는 숱한 한국영화를 떠올리며 잠깐 위기감을 느꼈다. 잔뜩 과장된 음악이 울려퍼지고 고양된 감정이 소용돌이친다. 한술 더 떠 이 영화에는 수퍼히어로의 적이 없다. 아니, 명목상의 적은 있지만 주인공이 싸워야 할 진짜 상대는 아니다. <핸콕>의 카타르시스는 기존 수퍼히어로 영화와 다르다. 관점에 따라 영화에 대한 호오가 극명하게 엇갈릴 만하다. 하지만, 수퍼히어로라는 존재가 기본적으로 ‘물 밖에 나온 물고기’임을 이해한다면, 핸콕이 극복해야 할 장애물이 무엇인지도 어렵지 않게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핸콕>이 주제를 드러내기 위해 약간의 무리수를 둔 건 분명하다. 수퍼히어로의 내면에 처음으로 시선을 돌린 영화도 아니다. 그러나 그 시선은 예전보다 더 직관적이고 더 집요하게 피사체를 뒤쫓고 있다. 관객의 기대를 교묘하게 배반하며 주제를 다루는 방법은 흥미롭다. 완벽하게 성공한 건 아니지만, 이런 수퍼히어로 영화가 하나쯤 있어도 재미있다.

원제: Hancock
감독: 피터 버그
주연: 윌 스미스, 샬리즈 테론, 제이슨 베이트먼, 제이 헤드, 에디 마산
북미 개봉: 2008년 7월 2일
한국 개봉: 2008년 7월 2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