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울버린] (2013)

(C) 20th Century Fox, Marvel Entertainment
(C) 20th Century Fox, Marvel Entertainment

앞서 개봉했던 <아이언 맨 3>와 마찬가지로, 마블 수퍼히어로 영화들은 올해 들어 서로 작정이라도 한 듯이 주인공들에게 한 번씩의 커다란 전환점을 내밀고 있다. 토니 스타크가 <아이언 맨 3>로 사실상의 3부작을 매듭지었다면, 울버린은 지금까지의 고뇌를 아다만티움 갈퀴로 완전히 끊어버리고자 분투하는 것이다.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 제2단계의 출발점인 <아이언 맨 3>도, 내년에 <X-멘: 다가올 과거의 나날>이라는 초대형 이벤트를 앞두고 있는 <더 울버린>도 이쯤에서 주인공의 발목을 잡아 왔던 굵직한 갈등 요소 하나씩을 내던지고, 도약을 위한 기력 충전이 필요하다고 판단한 것일까.

<더 울버린>(The Wolverine)은 주인공에게 축복이자 저주였던 불사와 치유 능력에 그 어느 때보다도 오롯이 집중한다. 로건, 또는 울버린은 돌연변이로 인해 영생을 얻지만, 필연적으로 그에 따른 극심한 고통을 겪게 된다. 사회에서 자의 반 타의 반으로 소외된 것은 물론, 주위의 사랑하는 사람들을 차례로 잃게 된 것이다. X-멘이 되면서 동료들을 얻었지만 초능력에 얽힌 끔찍한 과거는 그를 결코 놓아주려 하지 않는다. 야수적인 본능과 전사로서의 천부적인 재능도 사방에서 끊임없이 적을 끌어들인다. 울버린이 구원 받으려면, 아니, 스스로를 구원하려면 그의 삶을 가득 수놓아 온 비극의 올가미에서 벗어나야만 하는 것이다.

주인공이 일생을 건 투쟁의 여정에 나서는 <더 울버린>은 그리하여 다른 X-멘 영화보다 훨씬 더 어둡고 훨씬 더 잔혹하다. 덧붙여 <아이언 맨 3>처럼 영화 한 편의 범위 안에서 모든 이야기를 시작하고 끝낸다. 이렇게 강한 독자성은 작품에 상당한 집중력과 완결성을 가져다 주며, <더 울버린>을 X-멘 시리즈에서 유난히 도드라지게 한다. 한정된 수명을 살아야 하기에 울버린의 초능력을 탐낼 수밖에 없는 인간의 그릇된 욕망과 자연인으로서의 구원을 추구하는 울버린의 내적 갈등이라는 두 주제도 결말과 무리 없이 잘 연결지어졌다. 이를 통해 영화 시리즈에서 울버린이라는 캐릭터를 그리는 데 중요한 전기를 마련할 수 있었다는 점은 소득이자 의의이다.

유감스러운 부분은 울버린에게 주어진 약점이 이야기에 긴박감을 더해 줄 만큼 치명적이지 않았다는 점이다. 기왕 약점을 건드리려면 아예 밑바닥까지 굴러떨어지도록 확실히 초능력을 빼앗아 버리는 게 더 바람직하지 않았을까. 불사의 생명과 신비한 치유력이 사라졌음에도, 그 전처럼 초인적인 격투 솜씨와 지구력을 뽐냈던 울버린의 묘사는 중반부 전개에 제대로 몰입하기 어렵게 했다. 따라서 결말의 카타르시스도 납득할 만은 했을지언정 본디 그랬어야 할 만큼 강하지 않았다. 이야기의 잠재력을 충분히 폭발시키지 못하니 스핀오프로서, 속편으로서 전편 <X-멘 탄생: 울버린>을 의미 있게 앞질렀다는 인상도 주지 못했다.

그럼에도 X-멘 시리즈의 팬이라면 <더 울버린>을 볼 만할 것이라고 수줍게 말하고 싶은 이유는, 여전히 활력이 넘치고 성실하게 배역을 소화한 휴 잭먼과 새로운 얼굴, 특히 유키오 역의 릴라 후쿠시마이다. 이들 사이의 관계는 잘 짜여져 있고, 후쿠시마도 참신한 인물상을 만들어 내는 데 성공했다. 두 사람의 모습을 앞으로도 보고 싶다고 생각했을 만큼 즐겁다. 지리적 배경을 일본으로 설정하면서 가능해진 접근전 위주의 격투 액션과 이국적인 정서 등도 시청각적 차별성으로서 나름대로 역할을 했다. 예고편에서 대대적으로 홍보된 총알 열차 시퀀스도 짧긴 하지만 볼 만한 대목이었다.

울버린은 X-멘 중에서 가장 인기 있는 뮤턴트지만, 단독 주인공으로 등장한 스핀오프에서는 유난히 제 힘을 발휘하지 못했다. 전편이 남겼던 씁쓸한 뒷맛 때문에, 이 두 번째는 아무래도 기대감을 최대한 접고 마음을 비운 상태로 받아들이고 싶었다. 그러한 자세는 약간의 위험을 동반한 <더 울버린>의 감상에 제법 도움이 되었다.

원제: The Wolverine
감독: 제임스 맨골드
주연: 휴 잭먼, 릴라 후쿠시마, 오카모토 타오, 사나다 히로유키, 핼 야마노우치
북미 개봉: 2013년 7월 26일
한국 개봉: 2013년 7월 25일

토에이 특촬 작품 2편 북미 DVD 발매

토에이의 60-70년대 특촬 작품 2편이 북미에서 DVD로 발매된다.

미국의 홈 비디오 업체 샤우트! 팩토리는 일본 특촬 TV 시리즈 <자이언트 로보>(ジャイアントロボ)와 영화 <우주로부터의 메시지>(宇宙からのメッセージ)를 DVD로 출시한다. 출시일은 각각 3월 26일, 4월 16일로 잡혔다.

<자이언트 로보>는 요코야마 미츠테루의 만화를 토에이가 실사 TV 시리즈로 만든 작품이다. 1967년부터 68년까지 NET계 방송국에서 전 26화가 방영되어 호평을 받았다. 지구 정복을 획책하는 집단 빅 파이어와 방위 조직 유니콘의 싸움이 주된 내용이며, 주인공은 유니콘 소속으로서 원래 빅 파이어가 개발한 침략용 거대 로봇 GR1을 조종하게 된 소년 쿠사마 다이사쿠이다.

북미에서는 1969년부터 <자니 소코와 그의 하늘을 나는 로봇>(Johnny Sokko and His Flying Robot)이라는 제목으로 영어 더빙판이 인기리에 방영된 바 있다. 샤우트! 팩토리의 북미판 DVD에는 시리즈 전 26화가 4장의 디스크에 나뉘어 실리는데, 유감스럽게도 오리지널 일본어 음성은 빠지고 영어 더빙만 실린다. 부록 역시 전무. 특전으로 미국의 특촬 전문가 오거스트 라곤이 쓴 24페이지 해설서가 동봉된다. 정가는 39달러 97센트.

(C) Toei
(C) Toei

한편, 1978년 공개된 <우주로부터의 메시지>는 19세기 고전 소설 [난소 사토미 핫켄덴]을 바탕으로 한 스페이스 오페라로서, 1977년 <스타 워즈>의 대히트로 SF영화에 대한 관심이 급증하면서 제작된 작품이다. 이 영화는 78년 4월에 개봉하였는데, 3개월 뒤 일본에 상륙할 <스타 워즈>에 앞서 관객을 선점하려는 의도도 있었다(토호 역시 같은 이유로 <혹성대전쟁>을 서둘러 만들었다). <인의 없는 전쟁>, <배틀 로얄>로 유명한 후카사쿠 킨지 감독이 메가폰을 잡아 당시 일본영화로서는 최고 수준의 특수효과가 사용되었다.

빅 모로, 필립 카스노프, 페기 리 브레넌 등의 서양인 배우들도 출연했으며 일본에서는 사나다 히로유키, 오카베 세이쥰, 치바 신이치, 시호미 에츠코, 아마모토 히데요 등이 가세했다. 원안 구성에는 저명한 만화가 이시노모리 쇼타로도 참여했고, 각본은 <자이언트 로보>에도 참여했던 마츠다 히로오가 썼다. 이후 속편 겸 스핀오프 TV 시리즈 <우주로부터의 메시지: 은하대전>이 제작되기도 했다(1979-1980년 전 27화 방영). 한국에서는 2003년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에서 상영된 바 있다.

(C) Toei
(C) Toei

북미판 DVD의 정확한 사양은 샤우트! 팩토리의 공식 웹사이트에 아직 등록되지 않은 상태이다. 아마존에 예약 주문 페이지가 있긴 하지만 사양에 대해서는 분명하지 않다(추후 보충 예정). 정가는 19달러 97센트.

출처: 샤우트! 팩토리 공식 웹사이트(자이언트 로보), 아마존(우주로부터의 메시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