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로버필드] 후속작 3월 개봉?

J. J. 에이브럼스가 또 다시 깜짝쇼를 벌였다.

오늘 15일 북미에서 개봉한 마이클 베이 감독의 신작 <13시간> 상영 시 <10 클로버필드 레인>(10 Cloverfield Lane)이라는 정체불명의 영화 예고편이 돌연 공개되면서, 이것이 <클로버필드>의 속편이 아니냐는 이야기가 흘러나오기 시작했다. 이어 한국 시간으로 15일 오후 문제의 예고편이 온라인 공개되었다.

메리 엘리자베스 윈스테드, 존 굿먼, 존 갤러거 주니어가 출연한 이 영화의 제목은 <클로버필드로(路) 10번지> 정도로 옮길 수 있겠다. 많은 정보가 밝혀지지 않은 상태지만, 현재로서는 전편에 등장한 거대 괴수, 또는 그것이 야기한 어떤 재난 때문에 인간이 살 수 없게 되어 버린 세계가 무대인 것 같다.

당초 이 영화는 <발렌시아>(Valencia) 또는 <지하실>(The Cellar)이라는 제목으로 알려져 <클로버필드>와 연결시킬 만한 여지는 없어 보였다. 하지만 예고편을 공개하면서 제목을 싹 바꿔 버리니, ‘<클로버필드> 속편이 비밀리에 제작되었다!’와 같은 반응이 나오는 것도 당연하다. 역시 J. J. 다운 홍보 방법이 아닐 수 없다.

감독은 댄 트랙텐버그, 각본은 조쉬 캠벨과 매튜 스투켄이 각각 맡았고, J. J. 에이브럼스는 전편과 마찬가지로 프로듀서이다. 제작사는 J. J.의 배드 로봇, 배급은 파라마운트. 북미 개봉일은 생각보다 빠른 3월 11일로 잡혔고 국내 개봉 시기도 비슷할 것으로 예상된다.

7년 만에 다시 돌아가게 된 <클로버필드>의 세계. 그곳에서 우리는 어떤 사건을 경험하게 될 것인가.

(C) Paramount
(C) Paramount

검은 여백과 ‘괴물은 여러 가지 모습으로 나타난다’는 홍보 문구가 인상적인 포스터. <클로버필드> 홍보물의 청록색이 약간 쓰이긴 했지만, 전체적인 인상은 J. J.의 전작 <수퍼 8>의 티저 포스터를 연상시킨다.

출처: 파라마운트 공식 유튜브 채널, <클로버필드로 10번지> 공식 페이스북

관련글
<클로버필드> 리뷰

[다이 하드 4.0] (2007)

(C) 20th Century Fox
(C) 20th Century Fox

<다이 하드 4.0>은 아주 괜찮은 액션영화 속편이다. 이번 4편은 규모만 늘려대느라 다이 하드다움을 간과했던 3편의 실수를 반복하지 않고, 디지털 테러로 국가 인프라가 마비된 극한 상황의 서스펜스를 그럴 듯하게 연출했다.

그러면서도 존 맥클레인은 우리가 1988년 처음 만났을 때처럼 무전기로 악당의 화를 슬슬 돋우는 모습 그대로다. 1편의 환기구와 엘리베이터 시퀀스를 멋지게 변주한 장면이나 ‘또 존슨이야?’ 라는 대사처럼 오랜 팬들을 즐겁게 하는 순간도 적지 않다. 아들뻘 되는 새로운 동료와 아내보다 훨씬 더 당차고 예쁜 딸도 반갑다.

무엇보다 감동적인 것은 맥클레인이 제대로 고생하면서 자신이 아직 죽지 않았음을 증명했다는 사실이다. 20세기 아날로그 퇴물이 21세기 약삭빠른 해커들을 정면승부로 박살내는 순간, <다이 하드 4.0>은 속편의 매너리즘도 함께 해치워버린다.

원제: Live Free or Die Hard
감독: 렌 와이즈먼
주연: 브루스 윌리스, 저스틴 롱, 메리 엘리자베스 윈스테드, 티모시 올리펀트, 클리프 커티스
미국 개봉: 2007년 6월 27일
한국 개봉: 2007년 7월 17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