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앤트맨] (2015)

(C) Marvel
(C) Marvel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이하 ‘MCU’)는 시리즈 최초의 내전(civil war)이라는 격변을 앞두고 보는 이를 잠시 엉뚱해 보이는 샛길로 안내한다. <앤트맨>(Ant-Man)은 새로운 수퍼히어로의 소박한 탄생을 그렸다는 점에서 MCU의 첫 번째 작품 <아이언 맨>과 놀라울 정도로 닮았다. 자신의 과오를 속죄하기 위해 ‘두 번째 기회’를 잡는 주인공, 수퍼히어로의 초인적 능력과 관련된 기술을 둘러싼 테크노 스릴러풍 플롯, 서로의 반대편을 반영한 듯한 두 숙적의 대결과 같은 요소들이 그렇다.

재미있는 것은 이 이야기가 쉴드-어벤저스라는 거대한 세계의 일부이면서도 그 한구석의 미시 세계에 집중하였다는 점이다. 쇼맨쉽을 발휘하며 자신의 능력을 대중에게 아낌없이 뽐내는 토니 스타크 / 아이언 맨과는 달리, 스콧 랭 / 앤트맨은 개미들의 힘을 빌려 그야말로 보이지 않는 곳에서 활약을 펼친다. 1년 내내 열리는 스타크 엑스포의 화려한 면면과 꼬마의 방 한쪽을 장식한 토머스 기차 완구가 톡하고 탈선하는 묘사의 극명한 대비. 그러면서도 몇몇 낯익은 얼굴들이 앤트맨도 결국 MCU의 벽 틈에 숨어 있던 개미였음을 암시하며, 그의 다음 임무를 기대하게 한다.

MCU의 전례 없는 성공적 전개를 폄하하려는 건 아니지만, 1년에 2편 이상의 관련작이 소개되다 보니 약간의 피로감이 드는 건 사실이다. 이때 나타난 앤트맨은 MCU에 참신한 바람을 불어넣으면서 피로감을 덜어 주는 숨고르기 역할도 톡톡히 해낸다. 당초 예정 대로 에드가 라이트가 완성했다면 좀 더 막나가는 재미가 짙은 이색작이 되었을지도 모르지만, 라이트의 강판에 따라 프로젝트를 떠맡은 페이튼 리드의 이 버전도 결코 나쁘지 않다.

이러한 장점은 시종일관 경쾌한 템포와 따뜻한 시선을 잘 유지한 연출과 배우들의 호연으로 더욱 두드러진다. 첫 장면부터 신뢰감과 이야기를 중반까지 이끌고 갈 충분한 저력을 지녔음을 증명한 마이클 더글러스, 작품의 톤과 더 이상을 바랄 수 없을 만큼 어울렸던 폴 러드, 등장하는 모든 장면을 훔치려 들었던 멋진 감초 마이클 페냐, 이 영화에서도 좋았지만 다음 작품에서 더 설레게 할 것 같은 에반젤린 릴리, 주역 가운데 가장 허술하게 구축된 인물을 카리스마 하나로 살려낸 코리 스톨 등 정말 하나같이 훌륭한 출연진이다.

여기에 ‘크기’를 주제로 한 다양하고 기발한 시각효과 연출, B급 크리처영화의 전통을 현재 기술로 되살려내어 응용한 듯한 개미들의 묘사 등 헐리우드 정평의 영상 기술이 결합하여 MCU 최초의 수퍼히어로 주역 교대극이 완성되었다. 대군을 이룬 개미들과 함께 힘차게 팔다리를 휘두르며 달려가는 앤트맨의 모습은 마치 <줄어드는 사나이>와 <개미 제국>의 21세기식 돌연변이와도 같은 인상적인 이미지이다. 이때 화룡점정의 역할을 하는 것은 기분 좋은 복고 느낌을 듬뿍 간직한 크리스토프 벡의 음악.

굳이 옥에 티를 집어내자면 스콧의 가족애 묘사를 비롯한 일부 설정과 플롯의 진부함을 들 수 있을 텐데, 이것조차도 너그러이 넘어가고 싶을 만큼 즐겁게 보았다면 내가 과찬을 하고 있는 걸까. MCU 제2단계는 대단원에서 보는 이의 의표를 살짝 찌르며 마무리되는데, 아마도 그것은 태풍의 눈이었을 것이다.

원제: Ant-Man
감독: 페이튼 리드
주연: 폴 러드, 마이클 더글러스, 에반젤린 릴리, 마이클 페냐, 코리 스톨
북미 개봉: 2015년 7월 17일
한국 개봉: 2015년 9월 3일

워너 브라더스의 고전 괴수영화 블루레이 발매

워너 브라더스가 올가을 자사의 고전 괴수영화 4편을 블루레이 디스크로 발매한다.

발매작은 방사능에 의해 거대화된 개미들의 습격을 그린 <그것들>(Them! / 고든 더글러스 감독, 1954년), <고지라>에 큰 영향을 끼쳤고 레이 해리하우젠의 스톱 모션 시각효과가 빛나는 걸작 <심해에서 온 괴물>(The Beast from 20,000 Fathoms / 유진 루리 감독, 1953년), <킹콩>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거대 고릴라 영화의 고전 <마이티 조 영>(Mighty Joe Young / 어니스트 B. 쇼드색 감독, 1949년), 그리고 1933년판 <킹콩>의 속편인 <콩의 아들>(Son of Kong / 어니스트 B. 쇼드색 감독, 1933년)이다. 참고로 1933년판 <킹콩>은 지난 2010년 블루레이로 발매되었다.

발매일은 4편 모두 10월 6일, 정가는 편당 19달러 98센트이다. 각 타이틀의 상세한 사양은 발표되지 않았으나, 기존 DVD를 기반으로 한 업그레이드일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4편을 디지북 형태의 호화 패키지에 묶은 <특수효과 컬렉션>(Special Effects Collection) 블루레이 박스도 같은 10월 6일 정가 54달러 96센트에 동시 발매된다.

국내 발매는 위축된 블루레이 시장 상황 상 그다지 기대하지 않는 편이 나을 것 같다. 특히 워너 브라더스가 한국 시장을 대상으로 한 고전영화 타이틀 발매에 지극히 소극적임을 감안하면 더욱 그렇다. 물론 국내 발매가 확정된다면 이곳을 통해 소식을 전하도록 하겠다.

[그것들!] (C) Warner Bros.
[그것들!] (C) Warner Bros.
[심해에서 온 괴물] (C) Warner Bros.
[심해에서 온 괴물] (C) Warner Bros.
[마이티 조 영] (C) Warner Bros.
[마이티 조 영] (C) Warner Bros.
[콩의 아들] (C) Warner Bros.
[콩의 아들] (C) Warner Bros.
위 4편을 묶은 [특수효과 컬렉션] 블루레이 박스. (C) Warner Bros.
위 4편을 묶은 [특수효과 컬렉션] 블루레이 박스. (C) Warner Bros.

(C) Warner Bros.
(C) Warner Bros.

출처: 블루레이 닷컴

[대괴수 용가리] 미국판 DVD 관련 기사 외

(C) 극동흥업 / Merton Park Studios
(C) 극동흥업 / Merton Park Studios

작년 말부터 미국의 특촬/장르영화 전문 웹사이트 사이파이 저팬(SciFi Japan)에 내 이름이 가끔씩 올라가고 있다. 한국영화와 관련된 소식을 제공하거나 그곳에 올릴 글에 대해 간단한 조언을 하고 있다. 올해 <괴물>과 <D-워>가 미국에서 잇달아 개봉되고, 특히 <괴물>이 폭넓게 호평을 받으면서 한국의 괴수영화, 더 나아가 장르영화 전반에 대한 관심도가 부쩍 높아진 분위기이다.

얼마 전에도 지난 11일 미국에서 발매된 <대괴수 용가리>의 DVD(영국산 거대 유인원 영화 <콩가>와 합본)를 다룬 기사에 참여한 것이 지금 완성되어 올라왔다. 사이파이 저팬의 공동 운영자인 키스 에이켄과 같이 썼다. 아래 링크에서 읽을 수 있다.

YONGARY, MONSTER FROM THE DEEP on MGM DVD (SciFi Japan 2007년 9월 20일자 기사)

글의 내용은 <대괴수 용가리>에 대한 작품 정보를 정리한 글과 미국판 DVD 제작 담당자의 인터뷰로 이루어져 있다. 내가 참여한 것은 물론 전반부의 작품 정보 부분이다.

특히 DVD 제작 담당자 인터뷰에는 <대괴수 용가리>의 필름 행방에 대한 흥미로운 정보가 포함되어 있다. 읽고 나면… 매우 안타깝고, 심지어는 조금 화가 날지도 모르겠다. 내가 그랬으니까. 물론 글을 편집한 키스나 DVD 제작 담당자에게 화가 난 것은 아니다. 이 영화가 한국에서 어떤 상황에 처해 있는지를 다시 한 번 절감했기 때문에 감정이 격해진 것이다.

글에 삽입된 영화 본편의 사진은 모두 이번에 새로 나온 DVD에서 캡처한 것인데, 놀랍게도 2.35대 1 와이드스크린이며 HD 리마스터링을 거쳐 화질이 대단히 좋다. 당연히 애너모픽도 지원되고. DVD에 와이드스크린 영상이 담긴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독일에서 나온 DVD에 수록된 본편이 와이드스크린이었는데, 아쉽게도 레터박스였다. 따라서 MGM에서 나온 미국판이 최초의 애너모픽 와이드스크린 버전이자, NTSC 지역에서 나온 첫 와이드스크린 버전이다. 현재까지 나온 <대괴수 용가리> 관련 영상 소프트 중에서는 상태가 가장 좋은 것이라고 할 수 있다.

참고로, 다음은 지금까지 내가 참여한 사이파이 저팬 기사의 링크이다.

AFM /AFI FEST REPORT #4: THE HOST (2006년 12월 19일)
– 작년 말 아메리칸 필름 마켓에서 상영된 <괴물> 리포트

South Korean Studio to Co-produce EMPIRE OF THE ANTS (2007년 4월 19일)
–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소설 <개미>가 한국에서 영화화된다는 소식

D-WAR Finally Gets Theatrical Release (2007년 7월 4일)
– <D-워>의 한국 및 미국 개봉 예정 소식

D-WAR Becomes DRAGON WARS for September US Release (2007년 7월 25일)
– <D-워>의 미국 개봉 소식

Sequel Planned for THE HOST (2007년 7월 28일)
– <괴물> 속편 제작 소식

Strong Opening Day for D-WAR (2007년 8월 2일)
– <D-워>의 한국 개봉 1주차 흥행 결과

P. S : 지난 2004년 알파 비디오에서 발매한 <대괴수 용가리> DVD는 무판권 타이틀이다. 이번 MGM 타이틀이 미국에서의 첫 정식 발매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