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프레데터] 크랭크인, 출연진 사진 공개

<프레데터> 시리즈 제4편 <더 프레데터>(The Predator)가 북미 시간으로 20일 본촬영에 들어갔다.

2018년 2월 9일 북미 개봉 예정인 이번 신작은 처음 알려졌던 바와는 달리 리부트가 아닌 직계 속편이다. 감독은 <아이언 맨 3>, <키스 키스 뱅 뱅>, <나이스 가이즈>를 연출한 셰인 블랙. 블랙 감독은 1987년 공개된 <프레데터> 제1편에 용병 호킨스 역으로 출연하기도 했다.

감독은 20일 자신의 트위터에 출연진과 함께한 사진을 올려 촬영 개시를 알렸다. 사진 왼쪽부터 스털링 K. 브라운, 트레반테 로즈, 보이드 홀브룩, 제이콥 트렘블레이, 셰인 블랙 감독, 올리비아 먼, 키건 마이클 키. 보이드 홀브룩이 주인공인 특수부대원 역이며 제이콥 트렘블레이가 그의 아들 역이라고 한다(사진을 클릭하면 더 크게 볼 수 있다).

사진 출처: 셰인 블랙 감독 트위터

아울러 블랙 감독은 지난 18일(현지 시간) 트위터에 ‘분명히 말해 두지만, PG-13은 겁쟁이들이나 보는 것. 등뼈는 피를… 아주 많이 흘린다.’ 라고 적어 <더 프레데터>가 앞선 3편의 시리즈와 마찬가지로 R등급이 될 것이라고 공언했다.

각본은 블랙 감독의 원안을 바탕으로 프레드 데커가 썼다. <나이트 오브 더 크립스>, <악마군단>, <로보캅 3>의 감독 겸 각본가로 잘 알려졌고 <스타 트렉: 엔터프라이즈>에 자문 프로듀서로 참여했던 인물이다. 데커도 자신의 페이스북에 크랭크인 소식과 함께 현장에서 사용되는 클래퍼보드 사진을 올렸다.

사진 출처: 프레드 데커 감독 페이스북

클래퍼보드에 인쇄된 내용을 보면 촬영감독이 래리 퐁으로 되어 있다. <300>, <워치멘>, <수퍼 8>, <배트맨 대 수퍼맨: 저스티스의 시작>, <콩: 스컬 아일랜드> 등 여러 화제작에 참여한 촬영감독이다. 한편 프로듀서는 제1, 2편을 만들었던 조얼 실버, 존 데이비스, 로렌스 고든.

올해 공개 30주년을 맞은 SF-액션영화의 걸작 <프레데터>. 지금까지 굳건한 인기를 누려 온 이 프랜차이즈가 <더 프레데터>로 새로운 전기를 맞을 수 있을지 기대해 본다.

출처: 셰인 블랙 감독 트위터, 프레드 데커 감독 페이스북

Leave a Comment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