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0년대 ‘닥터 페퍼’ 고지라 광고

앞서 소개한 ‘스니커즈’ 고지라 광고를 보고 나니, 예전 ‘닥터 페퍼(Dr. Pepper)’ 고지라 광고도 떠오르길래 함께 이야기해 본다. 먼저 광고부터 확인하시라.

이들 광고는 1984년작 <고지라>의 북미 개봉판인 <고지라 1985>와 타이업한 것이다. <고지라 1985>는 <고지라>에 미국인 배우들을 기용하여 새로이 촬영한 장면을 삽입, 재편집한 버전. 고지라 시리즈 제1편인 1954년작 <고지라>가 2년 뒤인 1956년 같은 방법으로 재편집되어 <괴수왕 고지라>라는 제목으로 북미 개봉했던 전례를 그대로 따랐다.

실제로 84년판 <고지라>는 54년판 <고지라>의 직계 속편으로 설정되었고, 마찬가지로 <고지라 1985>도 <괴수왕 고지라>의 속편으로 만들어졌다. <괴수왕 고지라> 북미 촬영 장면에 주인공 스티브 마틴 역으로 출연했던 배우 레이먼드 버가 <고지라 1985>에도 같은 배역으로 다시 출연하여, 극중 미군의 컨설턴트로 활약한다.

닥터 페퍼는 <고지라 1985>의 스폰서로서 미국인 배우들의 새 촬영분에 PPL로 참여하였고, 개봉을 전후한 홍보에도 나섰다. 위에 소개한 광고는 그 일환이었던 것이다. 영화 본편에도 등장인물들이 닥터 페퍼를 자판기에서 뽑아 마시는 장면이 나온다.

참고로, <고지라 1985>의 북미 배급사는 로저 코먼 감독의 뉴 월드 픽처스였다. 여러 모로 잘 어울리는 조합이 아닐 수 없다.

마지막으로 맨정신으로는 다소 보기 힘들 수 있는 관련 영상을 하나 감상하며 끝낼까 한다. <고지라 1985>의 러브 테마로 사용된 “I Was Afraid to Love You”라는 곡의 뮤직 비디오이다. 문제는 곡이 영화의 분위기와 전혀, 절대로, 완벽히 어울리지 않는다는 점이다. 영화는 나름대로 심각하지만, 노래는 밝고 코믹하기까지한 것이다. 이 부조화는 가히 흑역사급이라고 할 수 있는데, 죄의식을 동반한 즐거움을 원한다면 한번 보시라 :^) 여기에도 물론, 닥터 페퍼의 흔적이 있다.

출처: 유튜브

Leave a Comment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