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언 맨 3] 감독이 [프레데터] 리부트

셰인 블랙 감독 (C) Marvel
셰인 블랙 감독 (C) Marvel

20세기 폭스가 SF-액션영화 <프레데터>(Predator)를 리부트하기로 결정하고, 이 임무를 <아이언 맨 3>의 셰인 블랙 감독에게 맡겼다고 헐리우드 리포터 등 외신이 전했다. 블랙 감독은 트리트먼트 집필과 함께 연출 제의까지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것은 참으로 재미있는 조합인데, 그 이유는 블랙 감독이 1987년 공개된 <프레데터> 제1편에 배우로 출연한 바 있기 때문이다. 극중 말도 안 되는 음담패설을 들려 주는 안경 쓴 용병 호킨스가 바로 그였다. 아울러 블랙은 <프레데터>의 프로듀서인 조얼 실버가 제작한 <리썰 웨폰>을 비롯하여 <악마군단>, <마지막 보이스카웃>, <마지막 액션 히어로>, <롱 키스 굿나잇> 등 80~90년대 인기 액션영화 다수의 시나리오를 쓴 각본가로도 유명하다. 근래 들어서는 마블 수퍼히어로 영화 속편 <아이언 맨 3>의 감독 겸 각본가로서 다시금 주목을 받고 있다.

<프레데터> 리부트에서는 블랙이 트리트먼트를 쓰고, 이를 바탕으로 프레드 데커가 각본을 완성할 계획이라고 한다. 블랙의 대학 동창인 프레드 데커 역시 80~90년대 장르영화 팬들에게는 친숙하고 그리운 이름으로서, 수작 공포영화인 <나이트 오브 더 크립스>와 <악마군단>, 그리고 <로보캅 3>를 연출한 감독 겸 각본가이다. <로보캅 3>는 나빴지만 초기작에서 그가 보여 주었던 참신함과 장르에 대한 애정은 매우 인상적이었다. 조얼 실버, 로렌스 고든과 함께 오리지널 시리즈를 만든 프로듀서 존 데이비스도 돌아온다. 이쯤 되면 원년 멤버와 왕년 장르영화 재주꾼들의 화려한 컴백이라고 할 만하다.

(C) 20th Century Fox
(C) 20th Century Fox

아울러 블랙 감독의 차기작 계획도 상당히 분주해진다. 그는 <아이언 맨 3> 이후 소니 픽처스의 <닥 새비지>와 조얼 실버 프로듀서의 <나이스 가이즈>를 개발해 오고 있었기 때문이다. 여기에 <프레데터> 리부트까지 합쳐진다면 대체 어떤 것이 먼저 빛을 보게 될지 궁금해지지 않을 수 없다. 참고로, <닥 새비지>는 1930년대 첫선을 보인 펄프 히어로 이야기의 실사영화이며, <나이스 가이즈>는 70년대를 배경으로 포르노 배우의 살인 음모를 둘러싼 느와르이다. 후자는 러셀 크로우와 라이언 고슬링이 출연 협의중이라고 한다.

<프레데터>는 우주를 돌아다니며 생명체의 두개골을 수집하는 외계인 종족이 지구에 내려와 벌이는 인간 사냥과 그에 휘말리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 1987년 존 맥티어넌 감독 / 아놀드 슈워츠네거 주연으로 만들어져 대성공을 거두였으며, 이후 시리즈화되어 1990년 <프레데터 2>(스티븐 홉킨스 감독 / 대니 글로버 주연), 2010년 <프레데터즈>(님로드 안탈 감독 / 에이드리언 브로디 주연)로 속편이 이어졌다. 같은 20세기 폭스 작품인 <에일리언>과 크로스오버되어 <에일리언 대 프레데터>(폴 W. S. 앤더슨 감독 / 새나 래선 주연, 2004년)와 <에일리언 대 프레데터 2>(스트로즈 형제 감독 / 레이코 아일스워스 주연, 2007년)이 만들어지기도 했다. 그밖에도 소설, 만화, 게임, 완구 등 다양한 매체로 이식되어 지금도 세계적인 인기를 누리는 미디어 프랜차이즈이다.

출처: 헐리우드 리포터

Leave a Comment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