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물 3D], [대괴수 용가리] 부산영화제서 상영

한국 괴수영화의 대표작 두 편이 다음 달 부산국제영화제를 통해 다시 한 번 관객과 만난다.

부산국제영화제 사무국은 8일 기자회견을 갖고 상영작을 비롯한 행사 내용을 발표했는데, 그 가운데 봉준호 감독의 <괴물>(2006)과 김기덕 감독의 <대괴수 용가리>(1967)가 포함되었다. 특히 <괴물>은 본편을 3D로 변환시킨 3D 버전으로 상영된다. <괴물 3D>는 갈라 프레젠테이션 섹션에, <대괴수 용가리>는 김기덕 감독의 대표작을 모은 한국영화 회고전 섹션에 포함되었다.

<괴물>은 미군이 불법으로 방류한 약품으로 인해 태어난 괴물이 한강에 나타나면서 벌어지는 사건을 그린 영화. 장르영화의 쾌감은 물론, 한국사회의 맥락을 잘 담아낸 봉준호 감독의 탄탄한 연출력이 빛을 발한 걸작이다. 개봉 당시 1,300만 명의 관객을 동원하여 역대 한국영화 흥행 순위 1위에 올랐고, 해외에서도 좋은 반응을 얻은 바 있다. 3D 붐이 일기 전에 제작된 영화로서, 2D 본편을 3D 변환하였는데 그 결과가 어떨지 궁금하다.

[괴물](2006) (C) 영화사 청어람 (주)
[괴물](2006) (C) 영화사 청어람 (주)
한편, <대괴수 용가리>는 60년대 가장 활발한 활동을 보였던 감독 가운데 한 명인 김기덕 감독이 연출한 한국 최초의 거대 괴수영화이다. 당시 일본의 괴수 붐을 의식하여 제작되었으며, 일본 특촬 팀을 초빙하여 손색 없는 영상을 빚어냈다. 미국을 비롯한 세계 각국으로 수출되어 현재까지도 팬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한국 괴수영화의 고전이기도 하다. 유감스럽게도 원본 필름을 유실하여, 온전한 판본은 영어 더빙판만 존재하고 있다. 이번 영화제에서는 <대괴수 용가리>와 함께 <5인의 해병>, <남과 북>, <내 주먹을 사라>, <늦어도 그날까지>, <말띠 신부>, <맨발의 청춘>, <오늘은 왕> 등 감독의 대표작 8편이 상영된다.

[대괴수 용가리] (C) 극동흥업
[대괴수 용가리] (C) 극동흥업
올해로 16회를 맞는 부산국제영화제는 10월 6일부터 14일까지 열릴 예정으로, 상세한 상영 일정은 조만간 발표될 예정이다.

출처: 부산국제영화제 공식 웹사이트

Leave a Comment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