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가리 등 한국 괴수 3종 피겨 발매

용가리(1967년판), 왕마귀, 불가사리 – 한국을 대표하는 이 세 마리 괴수가 피겨로 상품화될 예정이어서 팬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한국에서 가장 활발한 활동을 자랑하는 괴수영화 동호회 빅 몬스터 클럽과 모형 판매 및 제작업체로 잘 알려진 월드 토이스는 용가리, 왕마귀, 불가사리의 3종 피겨 세트를 협력 제작, 내년 초 발매할 예정이다. 그래픽 디자이너이자 빅 몬스터 클럽의 운영자인 홍기훈 씨가 제품을 디자인했으며, 월드 토이스는 제품 제작을 맡는다. 레진 재질로 개당 높이 10cm 정도 크기의 완성품으로 생산할 계획. 홍기훈 씨의 말에 따르면 현재 디자인을 확정하여 월드 토이스에 전달한 상태이며, 곧 금형 제작에 들어간다고 한다.

홍 씨는 실루엣으로 공개된 제품의 디자인에 대해 ‘기본적으로는 SD 스타일(머리를 크게 하고 몸통과 팔다리를 짧게 바꾸어 앙증맞음을 강조한 스타일)이지만 피부 질감이나 각 괴수의 독특한 외형 같은 디테일도 놓치지 않아 모양이 귀여우면서도 리얼함이 살아있다’고 말했다.

가격, 판매 방식 등의 세부 사항은 현재 미정이나 용가리, 왕마귀, 불가사리의 한 세트 구성으로 총 200세트의 소량 한정판으로 제작된다. 12월경 시제품과 기타 구체적인 정보를 공개할 수 있을 거라고 홍 씨는 밝혔다.

영화 속 괴수의 모습을 본딴 피겨 등의 정밀 모형은 괴수 마니아들이 가장 선호하는 품목이다. 고지라, 가메라와 같은 일본 괴수나 킹콩, 레이 해리하우젠 크리처 등의 서구 괴수 캐릭터는 오랜 기간 다양한 종류의 완성품 또는 조립식 피겨가 제작되어 세계적인 팬층을 형성하고 있으나, 유감스럽게도 한국 괴수 캐릭터의 상품화는 지극히 미미한 실정이다. 지난 1998년 북한산 괴수영화 <불가사리>가 일본에서 개봉되었을 때 몇 종류의 완구가 발매된 바 있을 뿐, 1967년판 용가리나 왕마귀의 관련 상품은 과거 발매되었다는 기록도 제대로 전해지지 않는데다가 현재도 상품화가 전무하다. 이는 <괴물>이나 <D-워>와 같은 최근작도 마찬가지이다. OST나 서적, 퍼즐 등은 시판되고 있으나 괴수 자체를 입체화한 모형류 상품은 찾아보기 어렵다.

홍 씨는 ‘한국에도 괴수영화 팬들이 분명 존재하지만 시장이 매우 좁아 200세트가 완매될 지의 여부도 장담하기 어렵다’며 ‘판매 결과에 따라 추후 다른 상품의 개발도 가능하니 팬들의 성원을 바란다’고 당부했다. 홍 씨와 월드 토이스는 이번 제품을 국내는 물론 미국과 일본 등 팬들의 구매력이 높은 해외에도 소량 판매할 계획이다.

아래는 각 피겨 디자인의 실루엣. 홍기훈 씨의 제공으로 게재한다.

용가리 피겨 디자인 실루엣 (C) 극동흥업
용가리 피겨 디자인 실루엣 (C) 극동흥업
왕마귀 피겨 디자인 실루엣 (C) 세기상사 주식회사
왕마귀 피겨 디자인 실루엣 (C) 세기상사 주식회사
불가사리 피겨 디자인 실루엣
불가사리 피겨 디자인 실루엣

Leave a Comment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