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가사리] 새 TV 시리즈, 케빈 베이컨 주연/제작으로 개발

(C) Universal Pictures, No Frills Film Production
(C) Universal Pictures, No Frills Film Production

1990년 공개 이후 꾸준한 인기를 누려 온 크리처영화의 수작 <불가사리>(Tremors)가 TV 시리즈로 만들어진다.

이것만으로는 그런가 보다 싶기도 하겠지만, 오리지널 영화의 주연 배우 케빈 베이컨이 주연 겸 총괄 프로듀서로 참여한다는 점은 귀를 솔깃하게 할 만하다. 베이컨은 오리지널 이후 <불가사리> 시리즈에 일절 관여한 적이 없으므로, 무려 25년 만의 복귀가 된다. 베이컨의 배역도 밸런타인 맥키 그대로이며, 무대 역시 본편에서 설정된 가상의 네바다주 사막 마을 퍼펙션이다.

제작은 유니버설 케이블 프로덕션과 <패러노멀 액티비티>, <인시디어스>, <살인 소설> 시리즈로 유명한 제이슨 블룸 프로듀서의 제작사 블룸하우스 프로덕션이 담당한다. 방영 채널은 미정.

<불가사리>는 땅속에 서식하는 괴물 ‘그라보이드’의 습격과 이에 대처하는 인간군상의 모습을 절묘한 스릴과 코미디 연출로 그려낸 영화. 본작의 성공은 4편의 속편으로 이어졌으며(최근작은 지난 10월 공개), 2003년에는 사이파이 채널에서 TV 시리즈로도 방영되었다(전 1시즌 13화). 따라서 이번 신작은 두 번째 TV용 작품이다.

제1편의 감독은 론 언더우드였고 베이컨, 프레드 워드, 마이클 그로스, 핀 카터, 레바 맥킨타이어, 빅터 웡 등이 출연했다. 베이컨은 제1편 이후 손을 뗐었지만 프레드 워드는 마이클 그로스와 함께 1996년 제2편에서 주연을 맡았으며, 이후 나머지 속편과 TV 시리즈는 그로스가 이끌었다.

컴퓨터 그래픽이 보편화되기 이전 작품이라 전편 실물 특수효과가 사용되었는데, 그라보이드의 생태와 습성을 정교하게 표현하여 호평을 받았다. 이는 <에일리언> 시리즈로 유명한 알렉 길리스와 톰 우드러프 주니어의 솜씨. 하지만 제2편부터는 그라보이드의 변종을 표현하기 위해 CG가 도입되기 시작했다.

케빈 베이컨의 복귀로 단숨에 기대작이 된 <불가사리> TV 시리즈에 대한 소식은 앞으로 종종 전하도록 하겠다.

출처: 엔터테인먼트 위클리

2 thoughts on “[불가사리] 새 TV 시리즈, 케빈 베이컨 주연/제작으로 개발”

Leave a Comment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