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메테우스] 속편 정식 제목, 개봉일, 시놉시스 발표

지난 2012년 개봉하여 찬반양론을 일으켰던 리들리 스콧 감독의 SF영화 <프로메테우스>. 근래 들어 스콧 감독 자신이 그 속편에 대한 여러 가지 자잘한 내용을 흘려 왔는데, 마침내 제목과 개봉일, 시놉시스 등의 기본 정보가 정식 발표되었다.

(C) 20th Century Fox
(C) 20th Century Fox

<프로메테우스> 속편의 제목은 <에일리언: 커버넌트>(Alien: Covenant)이며, 북미 개봉일은 2017년 10월 6일로 확정되었다. 그리고 이번 속편은 <프로메테우스>로 시작된 3부작의 두 번째 이야기임이 공식적으로 밝혀졌다.

전편 <프로메테우스>가 <에일리언> 시리즈와 같은 세계를 무대로 했음에도 의도적으로 제목과 이야기의 방향을 다르게 했음을 떠올리면, 속편의 제목 <에일리언: 커버넌트>는 드디어 스콧 감독 자신이 창조했던 1979년의 <에일리언> 제1편으로 직접 연결되는 이야기임을 드러내고 있다. 부제인 ‘커버넌트(Covenant)’는 ‘계약’ 또는 ‘약속’을 뜻하며(성서적인 의미도 있다), 극중 등장할 우주선의 이름이기도 하다.

간략한 시놉시스도 나왔는데 다음과 같은 내용이다.

은하계 저편의 외딴 행성으로 향하던 식민지 우주선 커버넌트의 승무원들은 그들의 목적지가 전인미답의 낙원일 것이라고 생각했다. 그러나, 사실 그곳은 음산하고 위험한 세계였으며, 유일한 거주자는 실패한 프로메테우스 원정의 생존자인 인조인간 데이비드(마이클 파스벤더 분) 뿐이었다.

데이비드가 ‘유일한 거주자’라는 표현이 살짝 걸리는데, 전편의 결말에서 엔지니어의 행성을 찾아 떠났던 사람들은 데이비드와 인간으로서는 유일한 생존자였던 엘리자베스 쇼(노미 라파스 분) 이렇게 둘이 아니었던가? 데이비드가 행성의 유일한 거주자라면 엘리자베스는 대체 어떻게 되었다는 것인가? 또 데이비드가 있는 행성이 그와 엘리자베스가 찾고 있었던 엔지니어의 본거지인가? 그곳을 찾아나선 우주선 커버넌트의 목적은 무엇인가? 지노모프는 엔지니어가 만든 것인가? 이래저래 앞으로 펼쳐질 이야기를 궁금하게 하는 발단이 아닐 수 없다.

아울러 스콧 감독은 최근 <에일리언: 커버넌트>에서 에일리언, 즉 지노모프(Xenomorph)라는 생명체의 기원과 존재 이유가 밝혀질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바야흐로 <에일리언> 프리퀄 시리즈의 본격적인 전개로 볼 수 있다. 원래 <프로메테우스>가 <에일리언> 프리퀄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파생된 작품임을 생각하면, 팬들이 기대했던 주제의 본령에 비로소 다가가고 있다 하겠다. 이는 위 제목 로고를 봐도 알 수 있다. 서체가 <에일리언> 제1편의 것 그대로이며, 부제의 서체 색깔과 배경 이미지도 제1편을 상징하는 색인 녹색 계열로 되어 있는 것이다.

<에일리언: 커버넌트>의 각본은 잭 패글런(트랜센던스)과 마이클 그린(에버우드, 그린 랜턴, 블레이드 러너 2)이 담당했으며, 촬영은 내년 2월 호주에서 시작될 예정이다. 현재까지 출연이 확정된 것으로 알려진 배우는 노미 라파스와 마이클 파스벤더. 나머지 출연진은 차차 발표될 것이다.

한편, <에일리언> 시리즈는 <디스트릭트 9>, <엘리시움>, <채피>를 만든 닐 블롬캠프 감독에 의해 또 다른 이야기가 구상 중인 것으로 알려졌는데, 리플리 역의 시고니 위버와 드웨인 힉스 역의 마이클 빈을 주연으로 상정하여 화제를 모은 바 있다. 하지만 <에일리언: 커버넌트>가 제작에 들어가게 됨에 따라, 블롬캠프의 안은 일단 중지되었다.

출처: <프로메테우스> 공식 페이스북, 20세기 폭스 공식 트위터, 헐리우드 리포터, IGN

Leave a Comment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