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라카게 대혈전] (2015)

(C) 「虎影」製作委員会
(C) 「虎影」製作委員会

<토쿄 잔혹 경찰>, <V 소녀 대 F 소녀>, <헬 드라이버>, <ABC 오브 데스> 등의 연출작으로 고어 마니아와 B급영화 팬들을 즐겁게 했던 니시무라 요시히로 감독이 이번에는 닌자영화에 손을 댔다. 아니나 다를까 첫 장면부터 분수처럼 치솟는 핏줄기를 퍼부으며, 영화는 맹렬히 질주하기 시작한다. 겉포장은 닌자 활극이지만 이야기가 흐르면서 서부극, 일본 칼부림 시대극과 기담, 뮤지컬, 심지어는 수퍼히어로와 쇼와 특촬, 파친코까지 엮어 넣은 장르 짬뽕의 진수가 펼쳐진다.

니시무라 감독은 특수분장과 특수촬영의 베테랑답게 아날로그/실물 표현을 중시하는 한편, 의도적인지 비용을 줄이기 위해서인지 모를(아마도 둘 다이리라 생각하지만) 시대착오적 퀄리티의 디지털 합성을 뒤섞어 부조리한 SFX 시퀀스를 선보인다. 여기에 원전 작품을 안다면 꽤나 즐길 수 있는 인용과 패러디, 장르 자체에 대한 자조적인 농담이 곁들여져 니시무라판 닌자 대혈전이 완성된다.

감독의 전작에 여러 차례 출연했던 시이나 에이히(키리키리키리!)도 우스꽝스러운 악역으로 돌아왔고, 타이틀 롤은 다수의 영화와 드라마로 잘 알려진 사이토 타쿠미가 맡았다. 하가 유리아, 츠다 칸지, 니시나 타카시, 이타오 이츠지 등 특촬 작품으로 인상적인 배우들이 포진해 있어, 팬이라면 그들을 확인하는 재미도 각별하겠다. 여하튼 긴장을 풀고, 좌석 등받이에 기대어 신나게 보기만 하면 된다.

원제: 虎影
감독: 니시무라 요시히로
주연: 사이토 타쿠미, 하가 유리아, 시이나 에이히, 미모토 마사노리, 세이노 나나
일본 개봉: 2015년 6월 20일

* 2015년 7월 16일부터 26일까지 열린 제19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카탈로그 게재용으로 기고한 글이다.

Leave a Comment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