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리 없는 전쟁] (1973)

(C) Toei
(C) Toei

제2차 세계대전 종전 직후, 혼란에 빠져 있던 일본 사회의 한 단면을 극단적으로 드러낸 사건인 히로시마 야쿠자 항쟁 실화를 스크린에 옮긴 작품이다. 후카사쿠 킨지 감독은 핸드헬드 카메라로 포착한 거칠고 동적인 화면과 마치 다큐멘터리와도 같은 현장감을 자아내는 편집, 주인공에게만 스포트라이트를 맞추는 대신 등장인물 전체를 아우르는 군상의 모습을 그리는 데 집중한 연출 등으로 기존 범죄영화의 틀을 과감히 부수고 새로운 숨결을 불어넣었다.

극중의 야쿠자들은 과거 임협영화에 등장했던, 의리를 중시하는 낭만적인 반영웅이 아니라 이권을 위해서라면 같은 조직의 부하를 팔아먹거나, 동료의 등에 칼 꽂기를 서슴지않는 냉혹하고 치졸한 욕망의 화신이다. 그들이 이합집산을 거듭하며 돈과 복수의 소용돌이에 빠져 들어가는 모습을 날것 그대로 드러내는 순간의 비릿함은 실로 압권. 전후 일본 사회의 어두운 뒷골목을 생생히 담아낸 드라마로서도, 주먹과 권총, 칼이 빗발치듯 화면을 가로지르는 폭력 활극으로서도 부족한 데가 없는 걸작이다.

2000년대까지 여러 편의 후속작으로 이어지며 이른바 ‘실록 영화’ 붐을 일으켰고 키타노 타케시, 미이케 타카시, 소노 시온, 윌리엄 프리드킨, 쿠엔틴 타란티노 등 일본 안팎의 후대 창작자들에게도 심대한 영향을 끼친 일본영화의 유산. 이번 영화제에서는 35mm 필름으로부터 새로이 리마스터한 복원판을 상영한다.

원제: 仁義なき戦い
감독: 후카사쿠 킨지
주연: 스가와라 분타, 마츠카타 히로키, 카네코 노부오, 타나카 쿠니에, 이부키 고로
일본 개봉: 1973년 1월 13일

* 2015년 7월 16일부터 26일까지 열린 제19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카탈로그 게재용으로 기고한 글이다.

Leave a Comment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