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보타지] (2014)

(C) Open Road Films
(C) Open Road Films

데이비드 아이어 감독 특유의 거칠고 현장감 있는 액션 연출이 가미된 하드 액션영화, [그리고 아무도 없었다]의 얼개를 따온 듯한 미스터리-스릴러, 정계 은퇴 이후 대표작이 간절히 필요했던 아놀드 슈워츠네거의 이해관계가 선택한 것으로 보이는 작품 정도로 요약할 수 있을까.

하드 액션영화로서는 제 역할을 그럭저럭 해낸다. 전작들만큼 박력 있다고 하긴 어렵지만, 보는 이를 ‘그 자리’에 데려다 놓으려는 궁리는 꽤 잘 되어 있다. 가차없이 머리를 날려 피와 뇌수와 뼈 조각을 흩뿌리는 묘사에도 상당한 공이 들어갔다. R등급 폭력뽕을 맞고 싶다면 나쁘지 않은 선택.

미스터리-스릴러로서는 빵점이다. 극중 미스터리라는 것이 별달리 설득력 있지 않은 데다가 ‘설마 그렇게 쉬운 해답이겠어?’의 설마 그대로. 이것은 보는 이의 기대를 배신했다고 말할 수 있는 정도도 아니다.

슈워츠네거는 영화계 복귀 이후 가장 진지하고 연기력이 필요한 배역을 매우 힘들여 해냈는데, 그의 연기력에 대해서는 이미 오래 전부터 ‘양해’가 되어 있는지라 할 만큼 했다고 생각한다. 다만 양손으로 얼굴을 감싼다던가 하는 연출은 좀… 보여줄 수 있는 방법은 많았겠지만 그 틀은 확실히 좁았을 것이다. 사실 나는 거기까지도 양해할 수 있다. 진짜 문제는 미스터리 축과 슈워츠네거의 연기 축이 잘 어우러졌다면 이야기를 훨씬 더 기름지게 할 수 있었을 텐데, 절반쯤만 버무려진 채 끝나고 말았다는 점이다. 결말에 이르면 이야기는 말 그대로 붕괴해 버린다.

나머지 배역들을 위해 괜찮은 배우를 여럿 모아놓았지만 이상할 정도로 서로가 서로의 모습을 흉내내고 있다. 욕설과 마초 묘사의 연속. 솔직히 말해 진부하고, 하나같이 몸에 맞지 않는 옷을 억지로 입고 있다. 샘 워딩턴과 올리비아 윌리엄스를 보는 건 즐거웠지만.

아이어와 슈워츠네거라는 기본 조합은 몹시 흥미로웠으나, 양쪽 다 혼란스러운 헛발질로 기회의 절반씩을 날려 버렸다.

원제: Sabotage
감독: 데이비드 아이어
주연: 아놀드 슈워츠네거, 샘 워딩턴, 미레이유 에노스, 올리비아 윌리엄스, 테렌스 하워드
북미 개봉: 2014년 3월 28일
한국 개봉: 2014년 7월 23일

Leave a Comment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