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블리비언] (2013)

(C) Universal Pictures
(C) Universal Pictures

<오블리비언>(Oblivion)의 무대는 2077년의 지구이다. 60년 전, ‘스캡’이라는 호전적인 외계 세력의 침공으로 핵전쟁이 벌어진다. 인류는 간신히 승리를 거두었지만, 지구는 전쟁의 영향으로 사람이 더 이상 살 수 없는 황폐한 별이 되고 만다. 이야기가 시작되는 시점에서, 인류는 복구 시설과 감시용 로봇(드론)을 관리하기 위한 소수의 기술자 및 관리자들만 남긴 채 모두 우주로 떠나 있다. 그러나 스캡의 잔당은 지구에 남아 계속 저항을 이어 간다.

옛 모습이 거의 남아 있지 않은 척박한 지구를 무대로 한 이 이야기는, 놀랍게도 아름다운 화면 위에서 펼쳐진다. 인류 문명이 번성했던 자리는 아직 꽤 많은 상처가 남아 있음에도, 자연의 재생 기능이 작동하고 있다는 흔적을 보여 주는 듯하다. 고층 빌딩과 그곳을 채웠던 사람들이 사라진 지구는 마치 태고와도 같은 모습인데, 그 위에 주인공의 추억과 상념이 덧씌워져 아련하게 그리운 정서를 이끌어 낸다. 그렇게 기억이 서려 있는 공간에 자그마하게 자리잡은 주인공과 동거인의 거주-통제 시설은 곡면과 직선이 이상적으로 어우러진 미니멀한 디자인과 최첨단 기능이 탑재된 미래 그 자체이다. 이 절묘한 시각적 엇갈림은 끊임없이 화면을 채우는 M83의 음악으로 화룡점정, 보는 이의 관심을 한껏 잡아 끄는 페이스 좋은 전개와 함께 꽤나 훌륭한 전반부를 엮어 낸다.

여기서 제시되는 주제는 ‘기억이 존재를 규정한다’는 것이다. 지구는 이미 원시 상태보다도 못한 폐허가 되어 버렸기에, 우리가 알고 있는 지구는 사람들의 기억으로만 되살려 낼 수 있다. 주인공 잭에게는 (어째서인지) 전쟁 이전의 기억이 남아 있어 좋았던 옛 시절, 모든 것이 제 자리에 있었던 과거를 끊임없이 그리워한다. 이렇게 이끌려 나온 정서는 (동반자가 있음에도) 고독한 잭의 심리와 우리의 시선을 비교적 잘 묶어 놓는다. 물론 이야기의 트릭도 바로 여기서부터 비롯된다.

유감스럽게도 이야기는 중반을 벗어나 본디의 목적을 서서히 드러내기 시작하면서부터, 급격히 향기를 잃는다. 근사하게 내놓았던 서두의 모든 의문점은 하나같이 어디서 본 듯한 진부한 설정과 전개로 풀려나간다. 사실 그 자체가 진짜 문제는 아니다. 하지만 그런 방식을 사용하여 이야기를 허겁지겁 마무리 짓는 모습은 마치 훨씬 못 만든 다른 영화를 떼어다 붙여 놓은 것처럼 허술하다. 중, 후반부가 제대로 연출되었다면 눈시울을 적실 수 있었을 법한 마지막 장면을 보라. 따뜻한 목소리로 영화의 주제를 살짝 에두른 이야기로 전하는 대신, 강의 노트를 무감각하게 읽는 딱딱한 목소리로 ‘주제는 이렇습니다, 여러분’이라며 부자연스럽게 주입하고 있다.

영화를 보고 난 감상은 만족도 실망도 아닌 애매함이다. 흥미로운 소재로 어떤 부분은 아주 맛깔스럽게, 어떤 부분은 하품과 실소가 나오도록 빚어 냈는데, 그 격차가 굉장히 큰데도 전체를 놓고 보면 그게 또 그렇게 거슬리지만은 않는 것이다. 아름다운 화면과 정교하고 풍성한 음향, 인상적인 음악, 엔드 크레딧을 장식하는 멋진 주제가(영화 제목과 같다), 그리고 안드레아 라이즈보로가 영화를 본 지 한참이 지난 지금까지도 여운을 남기는 걸 보니, 결론적으로는 비록 애매하긴 애매하지만 그리 싫진 않다, 라고 정리할 수 있겠다. 적어도 조셉 코신스키 감독의 다음 작품을 보고 싶을 만큼은 말이다.

원제: Oblivion
감독: 조셉 코신스키
주연: 톰 크루즈, 모건 프리먼, 올가 쿠릴렌코, 안드레아 라이즈보로, 니콜라이 코스테르 발다우
북미 개봉: 2013년 4월 19일
한국 개봉: 2013년 4월 11일

Leave a Comment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