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로니클] (2012)

(C) 20th Century Fox
(C) 20th Century Fox

<크로니클>(Chronicle)이 흥미로운 까닭은 다른 수퍼히어로 영화에서 본격적으로 다루지 못했던(또는 다루지 않았던) 주제, 그러니까 초능력을 도덕성이나 책임감으로 통제한다는 개념이 없어져 버릴 때 어떤 일이 벌어질 것인가를 과감히 파고들었다는 점이다. 어쩌면 그것은 기껏해야 일장연설이나 그에 가까운 무언가로 이어졌을지도 모른다.

하지만 이 영화는 그 길로 빠지기엔 너무나도 팔팔하다. 젊고 생명력으로 가득하다는 것을 빼면 삶의 모든 면에서 울퉁불퉁한 길을 끝도 없이 달리는 것만 같은 사춘기라는 시기. 초능력(그 근원과 정체는 극중에서 전혀 설명되지 않는다)은 그 시기의 불안정한 마음의 빈틈에 재빨리 파고든다. 남은 것은 그것으로 무엇을 하느냐는 것 뿐. 엄청난 힘을 손에 넣은 세 사람이 하나같이 수퍼히어로가 된다면 그건 거짓말일 거다. 이 영화를 보고 나면 왠지 <스파이더맨> 같은 영화는 가짜가 아닐까라는 불경스러운(?) 생각마저 잠시 든다.

<크로니클>을 보면서 고통스러운 사춘기를 소재로 한 <캐리>나 <미러, 미러>, 스스로 감당할 수 없는 힘을 지닌 존재들을 그린 <아키라>, <스캐너즈> 같은 장르영화/애니메이션을 떠올리는 건 어렵지 않다. 그러한 관점에서라면 <크로니클>도 그다지 새로운 작품은 아니고, 특별할 것 없는 이야기의 재활용에 불과할 수도 있다. 캠코더와 CCTV 등의 시점을 이리저리 옮겨다니는 ‘발견된 영상’ 연출 기법도 전례가 없는 것은 아니다.

그렇지만 <크로니클>은 결코 낡지 않았다. 그 속에는 폭발하듯 강렬하고 생생한, 때때로 보는 이의 마음을 할퀴곤 하는 감정으로 가득하고, 다소 전형적이지만 성실한 연기로 표현되어 동정심과 관심을 기울일 만한 등장인물이 있으며, 어두운 동굴 속을 거침없이 달려가는 연출이 있다. 이야기 두루마리가 놀라운 속도로 풀리면서 그 핵심으로 집중해 가는 전개는 압도적이다. 피로감마저 느껴질 법한 수퍼히어로 영화의 홍수 속에서, 이 정도로 힘 있고 균형 잡힌 작품을 찾는 건 의외로 쉽지 않다.

마지막 장면은 짙은 여운을 남긴다. 장면이 흘러가는 동안 관찰자인 나, 보는 이와 기록자인 카메라의 시점이 주인공의 시점과 하나가 되는 것이다. 그때 나는 주인공의 눈이 되어, 아니 주인공 그 자신이 되어 이야기 속으로 빨려 들어간다. 그럼으로써 나는 주인공이 꿈꾸었던 피안이 무엇이었는지를, 그가 왜 멈추지 못했는지를, 비극 속에서도 그의 모습이 왜 그토록 처절하리만치 아름다웠는지를 진정으로 이해하게 된다. 얄밉게도 바로 그 순간 영화는 끝난다. 궁금증을 몹시도 자극하는 미스테리 몇 가지가 남는데, 그것은 속편에서 밝혀질지도 모르겠다. 엔드 크레딧을 천천히 넘겨보면서 드는 생각은, 이 연대기(chronicle)의 다음 장을 하루라도 빨리 보고 싶다는 것이다. 나 역시 그 ‘힘’에 중독된 것은 아닐까.

원제: Chronicle
감독: 조쉬 트랭크
주연: 데인 드한, 알렉스 러셀, 마이클 B. 조던, 마이클 켈리, 애쉴리 힌쇼
북미 개봉: 2012년 2월 3일
한국 개봉: 2012년 3월 15일

Leave a Comment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