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겟 스마트] (2008)

(C) Warner Bros.
(C) Warner Bros.

첩보기관 ‘컨트롤’의 정보분석가 맥스웰 스마트(스티브 카렐 분)는 현장 요원을 지망하지만, 상관은 그의 분석 능력을 아껴 계속 내근으로 돌린다. 그러나 적 조직인 ‘카오스’가 컨트롤의 지하 기지를 습격하여 쑥대밭을 만들고 요원들의 정보를 훔쳐 공개해 버린다. 이에 신분이 노출되지 않았던 맥스웰이 현장 요원으로 차출되고, 성형수술로 신분을 감춘 베테랑 요원 99(앤 해서웨이 분)와 한 팀이 된다. 카오스는 미국 대통령이 참석한 콘서트장에 핵폭탄을 설치하고, 맥스웰과 요원 99는 테러를 막기 위해 동분서주한다.

<겟 스마트>(Get Smart)라는 TV 시리즈가 있다는 건 16년 전 고등학교 시절에 처음 알았다. 당시 구독하던 [뉴스위크] 한국어판에 미래 기술을 예측한 대중문화의 여러 사례가 소개되었는데, 그 가운데 <겟 스마트>의 구두 전화기 스틸이 실렸던 것이다. 정장을 차려입은 주인공 첩보원이 밑창을 뜯어내어 기계 장치가 들여다보이는 검은 구두를 귀에 대고 진지한 표정을 짓고 있는 모습이었다. 원작 TV 시리즈를 본 적은 없지만, 그 기묘한 부조화가 이끌어내는 우스꽝스러움은 알고 보니 <겟 스마트>의 핵심이었던 것 같다. 이번에 새로이 만들어진 극장판 <겟 스마트>가 딱 그랬기 때문이다.

2008년판 <겟 스마트>를 감상하기 위해 원작 TV 시리즈를 줄줄 꿰고 있을 필요는 없다(가능하다면 당연히 그랬겠지만!). 사전 지식이 전혀 없더라도 딱딱한 권위와 첩보 영화의 규칙을 무너뜨릴 때 발생하는 웃음을 이해할 만한 감각만 있으면 누구든 충분히 즐길 수 있으니까. 게다가 이 영화는 최근의 많은 리메이크나 시리즈 신작의 경향에 따라 주인공의 탄생 과정을 그렸다(프로듀서 찰스 로븐은 같은 컨셉트의 <배트맨 비긴즈>를 제작했으며, 이 영화에 한 장면을 삽입하기도 했다). 도입부 로비 장면에 나오는 전시된 자동차와 양복, 구두 전화 등이 예전 TV 시리즈의 소품이었고 나중에 뭔가 역할을 할 거라는 건 직감으로 알 수 있다. 굳이 사전 지식을 갖춰야 한다면 그 정도로 족하다.

러시아 시퀀스에서 전개가 조금 늘어지고, 유머가 먹히지 않는 부분이 있기는 하지만 기발한 아이디어와 앞뒤를 딱 맞춘 설정은 관객을 여러 차례 뒤집어지게 한다. 스티브 카렐은 정색을 하고 농담을 할 때 가장 웃기고, 주변 캐릭터의 묘사도 간결하지만 분위기를 이끄는 데 효과적이다. 빌 머리의 카메오는 최고다. 액션의 강도가 의외로 높아 스릴 넘치는 대목도 적지 않다. 다만, 화살이나 스테이플러가 얼굴에 박히는 등 종종 웃음을 싹 가시게 하는 냉혹한 묘사도 있다. 어쩌면 그러한 표현 수위의 간극이나 충돌조차 이 영화의 매력이라면 매력일 텐데, 받아들일 것인지는 전적으로 관객의 취향에 달렸다. 그렇다고 <겟 스마트>가 수준급의 오락영화라는 사실까지 바뀌지는 않으니 안심하시라.

원제: Get Smart
감독: 피터 시걸
주연: 스티브 카렐, 앤 해서웨이, 드웨인 존슨, 앨런 아킨, 테렌스 스탬프
북미 개봉: 2008년 6월 20일
한국 개봉: 2008년 6월 19일

Leave a Comment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